정부/기관

소외지역 중학생 진로캠프 2배↑



[뉴스에듀] 대학 진로탐색 캠프는 도서벽지 등 상대적으로 진로체험의 기회가 적은 지역의 중학생에게 국내 대학의 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지역 간 진로체험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16년도부터 시작되었다.

‘16년도에는 교육부와 13개 대학이 자유학기제 관련 업무협약(MOU)를 체결하였으며, 총 145개 중학교, 2,061명 중학생이 13개 대학에서 진로탐색캠프에 참여하였다.|

‘17년도에는 참여 대상 지역을 중소도시까지 확대하고 거점국립대학교가 새롭게 참여하여, 총 20개 대학이 제공하는 진로탐색 캠프에 총 190개 중학교, 3,691명 중학생이 참여하였다.
올해에는 참여 대학이 늘어나 총 23개 대학교에서 각 대학의 특성을 살린 다채로운 진로탐색 프로그램을 중학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국군간호사관학교,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등 6개 대학이 새롭게 참여*하여 대학이 보유한 전문성을 살린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23개 대학과 중학교 138교가 매칭 되어, 총 4,492명의 중학생이 자신의 꿈을 찾아가기 위한 진로탐색캠프에 참여한다.

광주과학기술원(3.21.∼3.22.)에서 첫 문을 여는 ‘2018년 대학 진로탐색캠프’에서는 각 학과의 교수, 재학생의 멘토링 뿐만 아니라 학생들이 직접 참여하는 참여형 프로그램이 크게 늘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최근 신사업으로 떠오르고 있는 드론, 바이오, 3d 프린터, 로봇 등과 관련된 프로그램이 늘어난 것이 특징이다.

그 밖에, 과학수사학 이론 학습과 사건 해결을 결합하여 학생들이 직접 사건을 풀어가는 범죄현장조사(CSI) 체험 프로그램, 문화재 발굴.제작 체험 등 학생들의 흥미를 북돋는 프로그램이 마련되었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사업 3년차를 맞이하여 대학 진로캠프에 참여하는 학생 및 교사, 대학 담당자 및 대학생 멘토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중학생의 눈높이에 맞는 진로체험 프로그램을 위해 대학 캠프 관계자들의 의견 수렴, 컨설팅 및 사례 공유 워크숍을 실시한다.

또한, 올해에는 새롭게 대학생 멘토 길라잡이를 개발하여 대학에서 자율적으로 활용하도록 하고, 중학교 교사 대상으로 사전 교육을 실시하여 진로탐색캠프에 참여하는 교사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캠프 활동에 참여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최은옥 교육부 평생미래교육국장은 “대학진로탐색캠프를 통해 우리가 얻고자 하는 것은 단순히 교육소외지역의 진로체험 격차 해소에 그치지 않는다.”라고 말하면서 “캠프에 참여한 중학생과 멘토 대학생이 서로 진로에 대해 생각을 나누며, 모두가 성장하는 캠프를 만들어가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뉴스에듀> 출처와 함께 교육목적으로 전재·복사·배포를 허용합니다.(단, 사진물 제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aha080@gmail.com >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