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경기도교육청, 소프트웨어 교육 선도 360개교 선정

경기도교육청은 소프트웨어 교육을 선도할 360개교를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초등학교 217개교, 중학교 89개교, 고등학교 54개교 등이다.

이들 학교는 소프트웨어 교육 모델을 개발해 다른 학교로 확산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정규 교육과정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을 진행하면서 체험활동과 자유학기제 등을 활용, 다양한 수업 모델을 개발한다.

초등학교는 체험과 놀이 활동 중심, 중학교는 실생활 문제 해결 중심, 고등학교는 진로와 연계해 소프트웨어 교육을 진행한다.

또 한 개 이상의 학생 주도 소프트웨어 동아리, 방과후 학교, 전문적인 학습공동체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편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중학교는 올해부터 정보 교과를 필수 과목으로 전환해 34시간 이상 수업해야 하며 초등학교 5∼6학년은 내년부터 실과 과목에서 17시간 이상 교육해야 한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오는 4월 선도학교 담당자를 대상으로 선도학교 운영, 교수학습 방법, 예산 관리 등을 안내하는 워크숍을 실시할 예정이며, 50여 명의 운영지원단을 위촉하여 선도학교의 동료 장학, 수업 나눔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류승희 도교육청 특성화교육과장은 “미래사회는 창의성과 컴퓨팅 사고력을 지닌 창의․융합형 인재를 필요로 한다”면서, “학교 현장에서 체험 중심의 다양한 소프트웨어교육이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