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학생·시민 참여하는 '체험형 독도교육' 늘린다

교육부, 독도교육 기본계획…내달 전국 초중고 '독도주간' 운영



정부가 일본의 역사 왜곡에 대응하고자 학생과 시민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독도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늘린다.

교육부는 전국 시·도 교육청, 유관기관과 함께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2018년 독도 교육 기본계획'을 마련했다고 21일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독도를 '일본 고유 영토'로 명기한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공개하고 도쿄 중심지에 독도 전시관을 여는 등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체험과 활동을 통해 학생·시민들이 독도에 대해 올바로 알고 주권 의식을 키울 수 있는 프로그램을 늘리기로 했다.

우선 4월에 전국 시·도 교육청이나 학교가 '독도교육주간'을 운영하면서 독도에 대한 교육을 하게 된다.

교육부는 체험 중심 교육을 위해 전국 독도전시관을 비롯한 다양한 독도 체험처를 발굴·안내하고, 참여형 독도 체험 콘텐츠를 제공한다.

독도교육주간에는 서울 광화문과 KTX동대구역에서 학생과 시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찾아가는 독도전시회'도 연다.
 
일본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의 실상을 알리고 독도가 우리 영토라는 근거가 되는 전시물을 둘러볼 수 있다.

특히 동북아역사재단은 다음 달 18일까지 광화문에서 '찾아가는 독도전시회'를 열어 한국어와 영어로 독도에 대한 영토 주권을 알리고 독도 빵 나눠주기, 독도 등고선 모형 만들기, 독도 가상현실(VR) 체험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제공한다.

교육부는 또, 전국 중·고교생이 생활 속에서 실천한 독도 사랑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도록 '독도체험 발표 대회'를 연다.

독도에 대한 지식을 단순히 암기하는 것에서 벗어나 독도교육주간을 바탕으로 한 체험 활동 등 학생들의 다양한 실천 경험을 확산하기 위해서다.

전국 단위 공모를 통해 초등학교 20곳, 중학교 40곳, 고등학교 30곳 등 모두 90개교의 독도지킴이학교도 뽑아 지원한다.

독도지킴이학교 학생들은 독도 영토수호 캠페인이나 동해·독도 표기 홍보 등 체험 행사를 직접 개발해 학생·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독도를 방문하거나 전문가 특강을 들을 기회를 얻을 수 있다.

교육부는 이밖에 학생 참여형 수업을 위해 새로운 독도 바로알기 교재와 놀이 중심의 학생용 독도 학습자료를 보급하고, 교원 전문성을 높이는 '독도교육실천연구회'도 기존 25개 팀에서 올해 30개팀으로 확대해 운영한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