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교과서에 ‘독도 주권’ 주장한 일본, 교육부 적극 대응 나서다!

4월 전국 모든 초·중·고등학교, ‘우리 땅 독도 사랑’ 계기교육 실시



전국 모든 초·중·고등학교에서 4월 한 달 동안 ‘우리 땅 독도 사랑’을 주제로 계기 수업을 실시하는 등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에 대한 학교 현장 대응이 강화된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는 일본 정부의 계속되는 독도 영토 역사 왜곡에 대응하기 위해 전국 시·도교육청 및 유관기관과 함께 ‘2018년 독도교육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일본 정부는 독도를 ‘일본 고유 영토’로 명기한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개정안을 공개하고, 도쿄 중심지인 히비야공원 내에 독도영토 주권 전시관을 개설하는 등 독도주권 도발을 심화하고 있다.

이번 계획은 체험과 활동 중심의 ‘실천적 독도교육’을 강화해 독도 주권 수호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하고, 학생과 시민 모두가 생활 속 독도 사랑을 실천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주요내용은 ▲ 4월 ‘독도교육주간’ 운영 ▲ 시민들과 함께하는 ‘찾아가는 독도전시회’ 개최 ▲ 이야기와 감동이 있는 독도전시관 마련 ▲ 학생 참여형 수업을 위한 독도교육 자료 개발 ▲ 교원 ‘독도교육실천연구회’ 확대·운영 ▲ 청소년 ‘독도체험 발표 대회’ 개최 ▲ 독도지킴이 학생 양성을 위한 ‘독도지킴이학교’ 운영 등이다.

체험과 활동 중심의 독도교육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4월 ‘독도교육주간’ 운영으로 독도 사랑 실천

교육부는 체험활동 중심의 독도교육이 집중적이고 체계적으로 이루어지도록 ‘독도교육주간’을 운영할 것을 밝혔다. 독도교육주간은 지역 여건을 반영해 시·도교육청 또는 단위학교에서 4월 중 한 주를 자율적으로 선정할 수 있다.

체험 중심의 독도교육 확산을 위해 시·도교육청 및 유관기관과 협력적 네트워크를 구축해 다양한 독도 체험처를 발굴해 안내하고, 참여형 독도체험 콘텐츠 제공 및 홍보 활동을 강화해 독도 사랑 공감대 확산의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시민들과 함께 하는 찾아가는 독도전시회 개최’를 통해 독도교육주간 동안 학생, 시민 모두가 체험을 통해 독도수호의 실천 의지를 다질 수 있도록 한다. 이는 유관기관과 협력해 ‘찾아가는 독도전시회’를 개최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독도전시회는 유동 인구가 많은 장소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일본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의 실상과 독도가 우리 영토인 근거를 중심으로 전시물을 구성할 계획이다.

특히 동북아역사재단은 서울의 중심 광화문에서 ‘찾아가는 독도전시회’를 50일간 운영하며, 전시물을 한국어와 함께 영어로 설명하여 독도에 대한 영토 주권을 세계에 알리고, 서울 독도체험관에서 독도빵 나눠주기, 독도 인형극 등 다양한 독도 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해 시민과 함께하는 독도 사랑의 장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독도전시관 미구축 지역에 ‘독도 전시관’을 신규 구축해 지역사회에 살아있는 독도교육의 장을 제공한다. 이는 보다 많은 학생과 시민들이 독도를 생생하게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관을 확대하는 것으로, 이미 전시관이 구축된 지역에도 체험 콘텐츠 보강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학교 수업에서도 ‘독도교육’전문성 지원한다!

교육부는 기존의 독도바로알기 교재의 학생 활동을 구체화해 학생 참여형 수업을 이끄는 새로운 형태의 ‘독도교육 자료’를 개발해 2019년 3월까지 보급할 예정이다.

새로 개발되는 교재는 놀이 중심의 학생용 독도 학습자료 형태로, 학교 현장에서 체험 중심의 독도교육이 활성화되는 것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독도의 자연, 역사 등을 주제로 한 독도교육 영상자료를 제작해 학생과 시민이 독도에 대한 이해와 관심도가 높아질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한편 교육부는 교원들의 전문성을 높이는 ‘독도교육실천연구회’를 확대 운영한다. 독도교육이 교육과정 속에서 학생 중심의 실천적 교육활동이 될 수 있도록 시·도교육청 신청 수요를 반영해 30개의 연구회를 지원한다.

선정된 연구회는 시·도교육청이 지역 여건을 고려해 자율적으로 수립한 운영 계획에 따라 활동 중심의 독도교육을 추진할 예정이다.

연구회 활동은 교원 간 협력하며 연구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학생 중심의 독도교육 교수·학습 자료를 개발해 현장에 보급하는 등 교원의 학생 중심 독도교육 역량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독도교육, 핵심은 ‘참여’와 ‘체험’

이번 실시되는 ‘독도교육’의 핵심은 ‘학생 참여’와 ‘체험 중심’이다. 따라서 전국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생활 속에서 실천한 독도 사랑 내용을 공유하고 나누며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새롭게 ‘독도체험 발표 대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 대회는 독도 관련 단순 암기를 지양하고, 독도교육주간을 활용한 실천적 독도체험 활동 등 학생들의 창의적 아이디어와 독도 사랑 실천을 유도한다. 또한 대회를 운영하면서 일반화가 가능한 독도체험 활동 사례를 발굴하고 확산해, 학생 참여형 독도교육 실현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단위학교의 체험 중심 독도교육 확산을 위해 전국 단위 공모를 통해 90개교의 독도지킴이학교를 선정해 지원한다.

독도지킴이학교의 독도지킴이들은 독도 영토수호 캠페인, 동해·독도 표기 홍보 등 독도 관련 체험프로그램을 창의적으로 개발해 학생과 시민 대상으로 독도영토 주권 수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독도탐방 및 독도 관련 전문가 특강 등을 통해 독도지킴이로서 자긍심과 독도 수호 실천의지를 높일 계획이다.

특히 실천 중심의 독도 체험활동 등 우수사례는 독도지킴이학교 발대식과 성과발표회 등을 통해 공유하고 확산할 예정이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독도 수호의 첫걸음은 독도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부터 시작된다.”라며, “체험을 통한 독도 사랑 공감대가 확산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일본 정부의 학습지도요령 개정 등을 통한 독도 역사 왜곡에 대해서는 외교부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적극 대응할 방침임을 밝혔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