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3모 결과 ‘빨간불’… 언제까지 문제 적고 풀이 쓰는 오답노트 만들래?

[진학사 우연철 평가팀장의 입시 분석] 고3, 3월 학력평가 되짚어 보기



3월 학력평가 성적표를 받아 든 학생 중 그 결과에 만족하는 학생도, 울고 싶은 학생도 있을 터. 하지만 3월 학력평가로 대입이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중요한 건 이 시험을 통해서 향후 방향을 올바르게 설정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2018년 3월 학력평가 결과를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까? 핵심은 오답노트를 만드는 것이다. 단, ‘문제’를 붙이고 풀이과정을 쓰는 그저 그런 오답노트가 아니라, ‘시험’ 자체에 대한 오답노트를 만들어야 한다.

 
○ 3월 학평 결과… 국어 과학기술 문항 수 ‘폭발적’ 증가 

많은 학생들이 3월 학력평가를 마치고 국어영역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원점수 기준 1등급 커트라인 81점, 2등급 커트라인 74점으로 지난 5년간의 3월 학력평가 중 가장 낮은 1, 2등급 커트라인을 형성했다. 또, 오답률 70%가 넘는 문항도 4문항이나 되었다(2017년 0문항, 2016년 1문항, 2015년 A,B형 각 1문항씩/EBS 발표 기준). 이 문항은 문법 1문항, 비문학 중 과학기술 주제 3문항으로 그 동안 학생들이 까다로워 했던 유형과 일치한다. 

단, 이전 3월 학력평가와의 차이는 과학기술 주제의 문항 수가 총 10문항으로 2017년 6문항, 2016년 3문항, 2015년 A형 7문항·B형 2문항 등 과거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는 점이다. 올해 3월 학력평가 과학기술 지문의 경우 지문의 길이가 길고 내용이 쉬이 이해가 되지 않아, 문제를 풀이할 때 다시 지문 속의 정보를 확인하면서 풀어야 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 때문에 시간 관리의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많이 생겨 해당 유형 문제뿐 아니라 다른 문제의 정답률에도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 



국어와 달리 수학(가)형은 과거에 비해 등급 커트라인이 올라가는 모습을 보였고, 수학(나)형은 예년보다 다소 하락했다. 3월 학력평가 수학(가)형 중 높은 오답률을 나타낸 문항은 80%대 1문항, 70%대 1문항인데, 1등급 커트라인이 같은 92점(원점수)이었던 지난 2018학년도 수능의 경우 90%대 2문항, 70%대 1문항, 2017학년도 수능의 경우에는 90%대 1문항, 80%대 1문항, 70%대 2문항(EBS 발표 기준)이었다. 이를 응시자들의 학업능력의 향상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지만, 올해 수학(가)형 문항이 깊은 사고력을 요하기보다 개념의 정의를 정확히 알고 있는지를 평가했기 때문으로 이해하는 것이 더 적절할 것이다. 

절대평가 영역인 영어와 한국사는 어땠을까? 영어는 1등급 성취학생이 5.41%, 2등급 10.7%, 3등급 13.61%로 지난 수능 뿐 아니라 작년 3월 학력평가와 비교했을 때에도 상위 등급 성취 학생 비율이 줄었다. 3월 영어 문제의 난도가 절대평가 이전과 비교했을 때 쉬워지지 않았지만, 수험생들은 영어 학습 비중을 다른 영역에 비해 적게 가져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는 한국사도 마찬가지이다. 난도 자체는 어려운 것이 아니지만, 학습량의 부족으로 좋은 등급을 받는 학생이 적은 것. 3학년 수업에 한국사를 배정하여 꾸준히 접하게 하는 고등학교도 있겠지만, 이외의 경우라면 수험생 스스로 노력할 필요가 있다. 물론 수능에서 영어와 한국사가 어떻게 나올지는 예상하기 어렵다. 실제로 수능 영어가 작년 수능과 같이 10%대의 1등급 비율을 가져가게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쉬울 것이다’라고 예상하고 대비하는 경우 작년 수능 한국사처럼 당황할 수 있다. 지난해 한국사는 6월 3등급 이상 학생의 비율이 55.03%, 9월 63.01% 였지만, 수능은 35.04%에 불과했다. 이와 같은 일을 겪지 않기 위해서는 영어와 한국사 역시 꾸준히 학습해야 한다.



○ ‘3월 학평’에 대한 오답노트 만들어라 

3월 학력평가는 수능의 가늠자 역할을 하기에는 부족한 면이 많다. 수학의 경우 범위가 수능과 크게 다르고, 과학탐구 II 영역은 출제되지 않으며, 졸업생들이 응시하지 못하는 시험이고, 고3 학생들의 경우 모의고사 연습을 충분히 하지 못한 채 치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3월 성적으로 정시지원 가능 대학 군을 뽑아 보거나, 수능 최저학력기준의 충족을 추정해 수시지원 전략을 세우는 것에는 무리가 있다. 따라서 이번 3월 학력평가는 수능 성적을 예상하는 잣대로 활용하기보다 수능 대비의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 

시험을 치르며 나타난 부족한 점은 개인마다 다를 수 있다. 누구나 국어에서 과학기술 지문을 까다로워 하는 것이 아니고, 수학에서 같은 단원을 어려워하는 것도 아닐 것이다. 이에 학생들은 본인만의 오답노트를 만들 필요가 있다. 틀린 문제를 복사해서 붙이고 그에 대한 해설을 쓰는 오답노트가 아니라, 다음 모의고사에서 이번과 같은 실수를 범하지 않으려면 어떤 문제풀이 습관을 들여야 할지, 시간 분배의 어려움을 겪었다면, 모르는 부분이 많았다면, 긴장감을 해소하려면, 시험시간 중 졸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시험 ‘자체’에 관한 오답노트를 정리해야 한다.

어려운 문제보다 쉬운 문제를 실수해서 틀리는 경우가 많다면, 그만큼 집중하지 못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쉬운 문제를 빨리 풀어야 어려운 문제에 투자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긴다고 생각해서 빨리빨리 넘기느라 실수가 있을 수 있고, 또는 문제를 대충 읽고 그 의도를 정반대로 파악하여 생기는 실수가 있을 수 있다. 전자라면 전체 시험시간에 모든 문제를 다 풀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시간을 일정 단위로 끊어서 문제풀이 계획을 세워 볼 필요가 있다. 후자라면 평소 문제풀이 시에 정답을 고른 후 다시 문제를 읽어 ‘옳은 것’을 고르는지, ‘옳지 않은 것’을 고르는지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면 좋을 것이다. 

앞으로 수능까지 다섯 번의 연습 기회가 남았다. 혼자서 모의고사 연습을 해볼 수도 있지만, 이 다섯 번의 시험만큼 실전에 가깝게 연습할 수는 없을 것이다. 따라서 이 기회를 소중히 여겨야 하며, 3월 모의고사를 통해 찾은 보완책을 남은 시험에 적용하고 또 계속해서 수정 적용해 나간다면 수능에서 만족스런 결과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에듀동아 김지연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