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고졸 취업 확대’ 위해 협력한다”… 교육부-우리은행, MOU 체결

교육부는 “우리은행과 ‘2018 대한민국 고졸인재 잡(JOB) 콘서트’ 행사장에서 직업계고(△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일반고 직업계열) 취업 및 우수 현장실습기업 지원 등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상호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우리은행의 인적·물적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직업계고의 역량을 높이고 현장실습 및 취업을 지원하여 청년실업 해소 및 일자리 미스매치 해결을 위한 사회적 여건 조성을 위해 마련됐다. 업무협약의 세부 내용은 다음과 같다.  

먼저, 대상 직업계고와 우리은행 33개 지역 영업점 간 1교 1사 협약을 진행하여 취업지원을 위한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더불어 우리은행은 협약학교에 인성·기초학력 제고 지원 및 당행 거래 기업체 구인정보를 활용하여 취업지원 플랫폼을 제공한다. 또한 우수 현장실습기업에 대하여 최대 0.4% 금리 우대 및 보증보험료 감면 혜택을 통해 학습중심 현장실습이 정착되도록 협력한다. 

아울러, 교육부는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한국경제신문사 공동으로 ‘2018 대한민국 고졸인재 잡(JOB) 콘서트’를 오늘(28일) 오전 10시,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하였다. 금번 콘서트에 100여 개의 기업과 학생 2만5000여 명이 참가했으며, 채용정보 제공과 양질의 고졸 일자리 소개, 현장채용 등 다양한 고졸 일자리 및 취업지원 행사가 마련되었다.  

사회 각계각층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특성화고 선배 학생들의 생생한 경험담과 기업 인사담당자의 맞춤형 특강을 통해 직업계고 학생들에게 유익한 취업정보와 노하우를 제공하는 행진 콘서트도 개최된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급격한 일자리 변화가 예상되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사람중심의 평생직업교육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며 “직업계고 학생들이 미래에도 핵심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취업을 적극 지원하고 일과 학습을 함께 할 수 있는 교육제도와 여건을 정비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를 위한 범사회적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므로 다른 민간기관들과의 활발한 협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