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교육부, 중1 소프트웨어교육 필수화 첫 적용

초 3,4학년과 중1학년 사회‧과학‧영어 디지털교과서 보급


교육부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올해 초등학교 3∼4학년과 중학교 1학년의 사회·과학·영어 디지털교과서를 보급하며, 중학교 정보 과목을 1학년에 편성한 1,351개교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교육 필수화를 첫 적용했다.

디지털교과서는 2018년 초등학교 3∼4학년과 중학교 1학년의 사회·과학·영어 교과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연차적으로 개발‧보급할 계획이다. 서책형 교과서는 내용 외 용어사전, 멀티미디어 자료, 평가문항 등 풍부한 학습자료와 관리기능을 탑재하고 있으며, 외부 교육용 콘텐츠와 연계 사용할 수 있어 폭넓게 학습할 수 있다.

디지털교과서는 온라인으로 보급 중이며,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디지털 신기술을 접목한 실감형 콘텐츠까지 제공해 학습효과를 높일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교육부는 디지털교과서가 학교 현장에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2021년까지 전국의 모든 초·중학교에 무선인프라를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작년 도서·읍면지역 등 소규모 635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무선AP 설치와 스마트단말기(교당 최대 60대) 보급했으며, 올해 1,878개 초등학교를 비롯해 2021년까지 전국의 모든 초·중학교(7,967교)에 무선인프라를 확충한다.

소프트웨어교육 필수화는 중학교의 경우 2018년 1학년을 시작으로 2020년에 전체 학년에 적용하고, 2019년에는 5학년 또는 6학년의 초등학생들에 적용된다. 올해 중학교 1학년에 정보 과목을 편성한 학교는 1,351개교(42%)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2015년부터 교사 확보, 인프라 확충, 교과서 개발‧보급 등을 추진해 왔고, 2020년 2월까지 신규선발, 복수자격연수 등을 통해 600여 명을 충원할 예정이다.  또한, 교원의 디지털교과서 활용 수업 및 SW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관리자 및 담당교원 연수, 전문 강사교원을 통한 ‘찾아가는 연수’, ‘집합연수’ 등 다양한 연수과정도 운영하고 있다.

학교 중심의 소프트웨어교육 활성화를 위해, 연구‧선도학교, 교사 연구회, 학생 동아리를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교실과 가정에서 디지털교과서를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가이드북(6종)을 제작‧배포하고, 콜센터도 운영한다.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4월 2일 디지털교과서와 소프트웨어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충남 홍성군의 내포초․중학교를 방문해 수업을 참관해 “미래형 첨단 교육환경 구축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디지털교과서 적용 및 소프트웨어교육 필수화를 위한 현장 안착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