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서울 어린이 교통사고, 방과 후 학교 근처에서 많이 난다

사망자 10만 명당 0.8명…독일 등 선진국 수준으로 적어

서울 시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야외 활동이 많은 5월, 방과 후 초등학교 근처에서 가장 많이 일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서울시가 2012∼2016년 5년간 일어난 어린이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1년 중 5월에 사고 건수가 1천33건으로 전체의 11%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사망자 수도 5월이 6명으로 수위를 기록했다.

장소별로는 초등학교 반경 300m 이내가 58%로 절반이 넘었고, 범위를 반경 400m로 넓히면 전체 교통사고의 71.9%나 포함됐다.

발생 시간대로 보면 하교 이후인 오후 4∼6시가 2천32건으로 가장 많았고, 오후 2∼4시 1천600건이 그 뒤를 이었다. 오후 6∼8시는 1천588건으로 세 번째로 많았다.

시는 "등·하교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교통사고가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중에서도 상대적으로 녹색어머니회 등의 활동이 부족한 하교 시간대에 교통사고가 자주 일어났다"고 분석했다.

요일별로는 토요일이 1천718건으로 가장 많고 일요일이 1천464건으로 두 번째를 기록해 녹색어머니회 등이 활동하는 주중보다는 주말에 많이 사고가 일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영·유아보다 초등학생인 7∼12세가 사고를 많이 당했고, 특히 초등학교 6학년인 12세의 사고 건수가 1천36건으로 가장 많았다. 사상자의 성별로는 남자아이가 62%로 여자아이 38%를 크게 웃돌았다.

서울의 10만 명 당 14세 이하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05년 2.1명을 기록한 이래 꾸준히 감소해 2014년 0.5명, 2015년 0.7명, 2016년 0.8명 등으로 1명을 밑돌았다.

이는 2015년 기준으로 네덜란드 0.7명, 헝가리·독일 0.8명, 프랑스 0.9명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적은 수치다.

시는 "해외와 비교해도 서울의 10만 명 당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OECD 평균인 0.9명보다 적었다"며 "그러나 '0명'을 기록한 룩셈부르크처럼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를 목표로 안전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우선 어린이가 자주 다니는 횡단보도 앞 공간을 노란색으로 칠하는 '옐로카펫'을 올해 100곳 추가하고, 등하교 안전지도사를 매년 5% 이상 늘려나갈 방침이다.

또 올해 어린이보호구역 113곳을 신규 지정하거나 정비하고, 등·하교 시간에 한해 차량통행을 제한하는 '시간제 차량통행 시행지점'을 매년 10곳 이상 늘릴 계획이다.

시는 "지도사가 없는 주말에도 어린이 스스로 교통안전수칙을 지키도록 교통안전 교육을 기존 저학년에서 고학년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2020년까지 교육청·경찰청과 함께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 달성을 목표로 교통안전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