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서울교육청, 영어 공교육 활성화 계획 발표

원어민 영어보조교사 전면 배치, 영어 격차 해소 방안 마련


서울시교육청은 4월 3일 학생 간·지역 간 영어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학생들의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서울 영어 공교육 활성화 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계획에는 최근의 초등학교 1,2학년 ‘영어 방과후 학교 금지’로 인해 영어 선행학습 및 사교육비 부담 증가에 대한 학부모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원어민 영어보조교사 배치, 영어 학습 콘텐츠를 모은 ‘오픈형 플랫폼’ 구축, 놀이·체험 중심의 영어수업을 위한 학교운영비 지원 등이 포함됐다.

우선, 2019년부터 서울 공립 초등학교 전체 561교에 원어민 영어보조교사를 배치할 계획이다. 이는 초등단계부터 원어민과 재미있게 영어를 배우며 영어 노출시간을 늘리고, 문화 감수성을 키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2018년 3월 현재 공립초 351교에 337명의 원어민 교사가 배치돼 영어수업 및 방과후 학교, 방학 중 영어캠프 등을 운영하고 있다. 2019년에는 원어민 교사를 100명 증원해, 원어민 교사 배치를 희망하는 모든 학교에 원어민 영어 보조교사를 배치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교육청은 민간 부문에서 우수성이 검증된 영어학습 콘텐츠를 모아 교육청 차원에서 사용료를 지불한 뒤 오픈형 플랫폼을 구축해 학생들에게 무료로 영어 학습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그동안 학생·학부모는 교육적 효과가 검증되고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는 공신력 있는 민간부문 영어학습 콘텐츠를 사용하고 싶어도 콘텐츠 사용료가 비싸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교육청 차원의 오픈형 영어 학습 플랫폼’을 구축해 학생들이 무료로 양질의 영어교육 콘텐츠를 사용하도록 함으로써, 게임·영상·스토리텔링 등 친근하고 다양한 접근 방법을 활용해 재미있게 영어 학습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미리 사교육을 받지 않아도 초등학교 3학년부터 쉽고 재미있게 영어를 배울 수 있도록, 놀이·체험 중심의 영어 수업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2019년부터 서울 공립 초등학교 전체에 영어 교구 및 프로그램 구입비를 교당 100만원씩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의 모든 초등학생들이 4~6학년 중 1회 이상 가평영어교육원, 수유영어마을 등의 영어체험 프로그램에 참가해, 원어민이나 또래 친구와 다양한 체험활동을 통해 영어를 보다 친숙하게 배울 수 있도록, 영어 체험 프로그램 참여 기회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초등학교 시기부터 발생하는 영어 부진학생 문제를 해결하고 영어교육을 내실화하기 위해 영어학습동아리 ‘친한 친구 손잡고(Best Friend)’와 영어 희망교실 운영, 영어 교사 대상 ‘디지털 리터러시’ 연수 확대 및 전문학습공동체에 기반한 현장 실습형 연수 내실화, 영어교육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위한 학부모 인식 개선 연수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영어학습동아리 ‘친한 친구 손잡고(Best Friend)’ 는 원어민 교사와 대학생 봉사단이 학교를 찾아가 영어 동아리 운영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현재 10개 초등학교에서 진행 중이며, 향후 확대할 계획이다. 영어 희망교실은 영어교과 전담교사와 원어민 교사가 영어 기초학력 부진 학생과 팀을 이루어 영어를 배우고 싶도록 동기를 부여하고, 기초부터 하나하나 가르치는 프로그램이다.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은 “최근 초등학교 1,2학년 영어 방과후 학교 금지로 인해 사교육 풍선 효과 등에 대한 학부모들의 불안감과 우려가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초등학교 3학년 때 처음으로 공교육에서 영어를 배워도 기초부터 차근차근, 체험 중심의 방법으로 자연스럽게 영어를 습득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학생 간, 지역 간 영어교육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