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구직자 4명중 1명, 취업 징크스 신경 쓰인다

첫 질문부터 막히면 불합격할 것 같은 ‘첫 질문 징크스’



과학적으로 증명된 바는 없지만, 주변의 현상이나 징조가 원인이 되어 중요한 일을 실패한 것 같은 느낌을 받을 때가 있다. 보통 징크스라 불리는 이러한 현상에 취업이라는 가장 중요한 목표를 앞둔 구직자들은 어떻게 느끼고 있을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1,502명을 대상으로 ‘취업 징크스’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27.1%가 취업 징크스라고 생각되는 것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신경 쓰이는 징크스 1위로는 첫 질문부터 막히면 불합격할 것 같은 ‘첫 질문 징크스’ (57%, 복수응답)가 꼽혔다. 이어 이유 없이 물건 등이 떨어지거나 깨지면 불합격 할 것 같은 낙하 징크스 28.7%, 버스∙지하철 등을 놓치면 운이 안 좋을 것 같은 대중교통 징크스 24.1%, 악몽을 꾸면 운이 안 좋을 것 같은 꿈 징크스 20.9%, 비, 눈 등 날씨에 따라 운이 안 좋아질 것 같은 날씨 징크스 20.6% 등이 있었다.

취업 징크스를 가지고 있는 응답자의 66.6%는 취업실패에 대한 불안감을 크게 느끼고 있었다. 취업 징크스가 신경 쓰이는 시점도 평균적으로 구직활동을 시작한지 4개월이 지난 후부터였다. 장기간으로 지속되는 취업 준비가 불안감을 증폭 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취업 징크스를 신경 쓰지 않기 위해서는 ‘긍정적인 생각으로 마인드 컨트롤을 한다’가 61.4%로 가장 많았고, 다른 생각이나 일에 집중한다 29.5%, 징크스 상황을 의식적으로 피한다 23.1%, 행운이 오는 다른 상황을 생각한다 13.5% 등을 선택했다.

‘징크스’에 신경이 쓰이는 이유는 심리적인 위축이나 불안감이 크기 때문이라는 게 통설이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심리적인 변화를 크게 느끼고 있을까?

징크스 여부에 관계없이 취업준비를 하면서 심리적으로 예전과 달라진 점이 있다는 응답자가 68.1%로, 구직자 10명 중 7명이 상당한 심리적 변화를 겪고 있었다. 변화된 점으로 이유 없는 불안감이나 초조함에 시달린다 35.5%를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는 자존감이 매우 낮아졌다 25.9%, 아무 의욕 없이 무기력해졌다 15.9%, 사소한 일에도 과도하게 스트레스를 받는다 15.2%, 모든 일을 부정적으로 생각한다 5.7%, 대인기피증이 생겼다 1.9% 순으로 답했다.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