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고3 10명 중 4명 “결혼 안 한다”…여학생 비율 더 높아

수험생들의 안정적인 입시제도 운영 위해 어른들이 노력해야



경제적·사회적 불안이 지속되며 결혼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미혼남녀 비율이 하락하는 가운데,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도 10명 중 4명이 “결혼을 하지 않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시 교육기업 진학사가 3월 29일부터 4월 1일까지 고3 회원 773명을 대상으로 ‘고3이 그리는 미래’를 주제로 설문조사 한 결과, 결혼을 ‘안 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전체 학생 중 41%(317명)에 달했다. 설문 조사에는 남학생 209명(27%)과 여학생 564명(73%)이 참여했다.

‘결혼을 한다’고 답한 비율을 보면 남학생은 75.1%(157명)였던 반면, 여학생은 전체 여학생 중 53%(299명)로, 남학생이 결혼 의지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을 하겠다 답한 학생들 중에서는 ‘아이를 낳겠다’고 답한 비율이 89.2%(140명), 여학생이 75.9%(227명)였다. 결혼을 하겠다고 한 남·여학생 10명 중 8명은 아이를 낳을 의사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기대 수명은 90세 이하…장수에 대한 기대치 낮아

몇 살까지 살기를 기대하냐는 기대수명 관련 질문에 남학생, 여학생 모두 △90세 이하라고 답한 비율이 각각 35.9%(75명), 30%(169명)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80세 이하, △100세 이하, △100세 이상, △70세 이하 순으로 남녀 각각 동일한 순으로 응답했다. 이미 백세시대, 무병장수 시대가 도래했다고는 하지만 학생들은 아직 장수에 대해 크게 기대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몇 살까지 경제활동을 하겠냐는 질문에는 남학생, 여학생 모두 60세까지 일하겠다는 비율이 각각 46.9%(98명), 35.1%(198명)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남학생은 50세까지 19.1%(40명), 은퇴 없이 평생 일하겠다 18.2%(38명), 70세까지 15.8%(33명) 순이었다.

30세나 40세까지만 일하겠다는 남학생은 없었다. 여학생은 50세까지 29.3%(165명), 70세까지 13.1%(74명), 은퇴 없이 평생 일하겠다 12.2%(69명), 40세까지 9.2%(52명), 30세까지 1.1%(6명) 순이었다.

부모님 세대보다 풍족한 삶이 예상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52.1%(403명)가 ‘그렇다’라고, 47.9%(370명)가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이른바 헬조선, 금수저, 흙수저로 대변되는 우리 사회의 어두운 그림자가 비단 청년층의 취업 문제뿐만 아니라 청소년층에까지 확대되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된다.

미래를 위해 준비해야 할 것? "돈, 공부, 직업…"

자신의 미래를 위해 가장 필요한 준비는 무엇이냐는 주관식 질문에 여학생은 돈, 공부, 직업 등 현실적인 조건을 주로 적었고, 남학생은 여학생과 같은 현실적인 조건과 더불어 하고 싶은 일을 찾는 것, 마음가짐 등의 답변도 있었다.

진학사 관계자는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에 결혼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고3 학생들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수험생들이 꿈을 찾고 진로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입시제도를 운영하기 위해 어른들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