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전체기사 보기

학교가 3년 공들인 수능, 고3 교실에선 쓰레기통 行

2년 반 준비한 수능 내려놓는 고3의 속사정

▲ 한양대에서 실시한 ‘2018 수시상담카페’. 한양대는 자소서, 면접, 최저학력기준이 없는 '3無' 수시전형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 제공=한양대]수시 원서 접수를 앞둔 현재, 돌연 수능 공부를 아예 내려놓는 학생들이 급격히 늘고 있다. 고등학교 1학년에 들어오면서 제일 먼저 떠올렸고, 바로 지난 학기까지 2년 반이라는 시간동안 가장 공들여 준비했을 수능이 이제 와서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본격적인 대입이 시작되면서 학생들이 ‘수능 포기’의 카드를 꺼내들 수 있었던 이유는 수시에서 수능을 취급하지 않는 대학과 전형이 무수하게 많고, 따라서 수능을 치르지 않고도 충분히 대학에 진학할 수 있다는 것을 이제야 숨을 쉬고 얘기할 수 있는 분위기가 성숙됐기 때문이다. 물론 상위권 대학과 국립대의 학생부교과전형이나 의예과, 간호학과 등 인기학과에는 여전히 수능 최저기준이 적용된다. 하지만 대부분의 학생들이 수시에서 지원하는 학생부종합전형, 지역인재전형에는 수능 최저기준이 없고, 수시의 학생부교과전형이라 할지라도 지방 하위권 대학은 수능 최저가 없다. 다시 말해 수능이 필요한 일부 학생들을 제외한 대다수 학생들은 수능 없이 대학에 진학한다는 이야기다. 그런데도 고교 현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