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뉴스

전체기사 보기

‘일폭탄’ 학종을 교사들은 왜 지지할까

대입제도 개편, 미래 대비할 수 있는 방향으로 풀어야

학생부종합전형은 수능 성적순으로 대학에 진학하는 것을 당연시하던 세간의 인식을 완전히 새롭게 바꿔버린 대입전형이다. 수능 성적으로만 대학을 가던 시절, 학교는 마땅히 가져야 할 교육 기능을 사실상 학원 등의 사교육 시장에 완전히 빼앗기고 말았다. 교실 수업 시간은 학생들이 수면 시간을 보충하는 시간으로 전락했다. 교육의 뿌리가 흔들리는 절체절명의 시기였다. 더욱이 이전 정권이 특목고와 자사고를 만들어 우수 학생 우선 선발권을 쥐어주자, 상대적으로 성적이 떨어지는 학생들이 모이게 된 일반고는 갈수록 학교의 기능을 상실해갔다. 고교 교육을 이대로 둬서는 안 된다는 절실한 요구가 터져 나오기 시작했고, 결국 2009년 학생부종합전형의 전신인 입학사정관제도가 처음 도입됐다. 하지만 도입 취지와 달리 부자 부모를 둔 학생들의 외부 스펙 경쟁으로 입시가 흘러가면서 ‘금수저 전형’이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결국 이를 보완해 학교생활을 중심으로 학생의 교과와 비교과 활동을 평가하는 학생부종합전형이 세상에 나오게 됐다. 학종이 도입된 후 학생의 성실한 학교생활이 대입 합격의 필수 조건이 되면서, 학종은 고교 교육을 빠르게 정상화하는 효과를 가져왔다. 많은 고교 교사들과 교육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