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전체기사 보기

"유해물질 검출 어린이 제품 '리콜' 명령 받고도 회수율 낮아"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 국가기술표준원 자료 분석

정부가 리콜 명령을 한 어린이 제품의 절반 정도만 회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회수율이 낮은 어린이 제품 가운데는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이 상당수 있어 리콜 제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1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실이 국가기술표준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리콜 명령이 내려진 어린이 제품의 최근5년간 평균 회수율은52.1%다. 연도별 회수율은▲2013년56.1%▲2014년50.3%▲2015년52.2%▲2016년50.5%▲2017년54.5%등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제품 회수율이 낮은 이유는 가격이 저렴하거나 잠깐 사용한 뒤 분실하는 등 소모성이 높아서다.실제로 회수율이5%미만인 제품의 가격은 대부분1만원 이하인 것으로 조사됐다. 회수율이0%인'무시킹 비치볼40'은 가격이5천230원으로,공기 주입구 등에서 내분비계 장애물질인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기준치보다 많이 검출돼 리콜 명령이 내려졌지만 쉽게 구멍이 나거나 그냥 버리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추정됐다. 학습능력을 떨어뜨리는 중금속 카드뮴이 기준치를 초과해 올해3월 리콜 명령이 내려진'12색 세필보드마카'도 회수율이11.1%에 불과했다. 2015년 기준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