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전체기사 보기

“국가교육회의, 전문 조직 되려면 정치적 중립성 지켜야”

‘국가교육회의 구성과 교육부 개편의 방향’ 교육정책토론회 열려

“정당 대표, 시민단체 대표…이 모든 단체 대표를 구성원에서 배제해야 합니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수)“정치적 중립성을 지키지 않으면 결국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교육 개혁에는 희망이 없습니다.” (김승환 전라북도 교육감)최근 올해 출범 예정된 국가교육회의를 이룰 구성원 자격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오가고 있다. 20일 국회에서 열린 국가교육회의 구성에 관한 토론에서도 이 주제가 핵심 논제로 올랐다. 토론회는 정부 교육 개혁 방향을 논하는 ‘국가교육회의 구성과 교육부 개편의 방향’을 주제로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렸다. 국회교육희망포럼(대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과 사회적교육위원회(상임대표 심성보)가 주최한 행사다. 발표자로는 김승환 전라북도 교육감, 이상철 부산교육정책연구소 선임연구원, 박남기 광주교육대학교 교수, 임재홍 방송통신대 교수, 안승문 미래교육포럼 공동대표, 최은희 교육부 정책기획관 직무대리 등 교육계 전문가가 다수 나섰다. 현재 교육부의 유·초·중등 교육 권한 이양 등 주요 현안이 산적한 만큼 토론회장에 교육 관계자·학부모 등 참석자 100여명이 들어차 빈자리 하나 없었다.주요 논제는 새로운 교육 조직인 국가교육회의의 구성과 운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