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전체기사 보기

특수학교 164교, 올해 2학기부터 자유학기제 전면시행

자유학년제는 48교로 확대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는 중학교 과정을 운영하는 전체 특수학교 164교에 2018년 2학기부터 자유학기제를 전면 시행하고, 자유학년제 시행 학교를 0교에서 48교로 늘린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다양한 장애유형 및 특성, 학교의 여건 등을 감안해 중학교 6학기 중에서 한 학기를 정해 자유학기를 운영할 수 있도록 학교의 자율성을 강화하고, 중도·중복 장애학생이 증가하고 있는 특수학교 상황 등을 고려해 생활기능 영역과 연계한 ‘자유학기 활동’을 편성 운영할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사는 교과와 함께 진로탐색, 주제선택, 예술체육, 동아리 등 자유학기 활동을 연계한 학생 활동 참여 중심 수업을 운영하고, 개별학생의 성장과 발달에 중점을 둔 과정중심 평가를 실시한다. 교사의 수업 전문성 향상을 위해 특수학교 자유학기제 교사 연구회 116개 조직이 운영되고 있으며, 집합·원격 연수 등에 2,244명의 교사들이 참여했다. 교육부는 특수교육 대상 학생이 적성과 흥미 발견해 미래 진로설계를 할 수 있도록 양질의 체험활동 지원도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전국에 52개 거점특수교육지원센터를 지정·운영해 단위학교 진로체험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