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전체기사 보기

서울·경기·인천·대구·구미, 전교생 3분의 2 이하만 등교 가능…가정학습도 체험학습 인정

-학교교육 지원인력3만여 명 배치 -올해시·도교육청 종합감사 취소 -수업과 무관한 연수, 행사 등은 취소하거나 간소화 -원격·등교수업 병행 대비 돌봄 공백 최소화 -EBS 1TV '우리집 유치원' 6월에도 연장 제공 -원격수업 시에도 필요한 유아 대상 돌봄실시 마산제일여고 교실수업 [사진 제공=경남교육청] 코로나19의 지역내 감염이 확산하는 가운데, 교육부는 5월 27일 유·초·중·고 1단계 등교를 앞두고 수도권, 대구, 구미 등 감염병 확산 우려가 높은 지역 학교의 등교 인원을 전체의 3분의 2 이하로 제한하기로 했다. 또한교원의 업무 부담을 줄이고학생들이안전한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방과후학교 강사, 퇴직교원, 자원봉사자, 시간강사 등 3만여 명을 학교 교육활동 지원 인력으로 유‧초‧중‧고‧특수학교에 배치한다. 5월 24일 교육부는 '코로나19 이후의 새로운 학교 환경 속에서 학생의 안전과 학습권을 균형 있게 보장하기 위한 학사운영 방안'과 '생활 속 거리두기를 위한 밀집도 최소화 방안'을 발표했다. 아울러, 원격수업과 등교수업 병행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고, 학교가 학생의안전과 학습에 더 집중할 수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