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전체기사 보기

“중학교 입학했는데, 자유학년제라서 놀기만?” 걱정이라면…

중학교 학부모를 위한 '자유학기(년)제 바로 알기' “이번에 중학생이 된 아들 학교가 자유학년제 시행 학교라네요. 시험 기간이 있으면, 시험기간에라도 공부를 할 텐데 시험이 없다니 아예 공부를 안 할까봐 걱정이에요.” 어느덧 개학 3주차다. 새 학년을 맞이한 학생들도 달라진 학교생활에 어느 정도 적응을 마친 상황. 본격적으로 상급학교 진학에 대한 부담이 시작되는 중학교에선 다가올 첫 중간고사를 앞두고 학생들이 가장 의욕적으로 학교 공부에 매진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하지만 중1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자녀가 너무 긴장감 없이 학교를 다니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러운 마음이 앞선다. 바로 자유학기(년)제 때문이다. 실제로 중학교 학부모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중학교에 입학한 자녀의 학습에 대해 고민을 토로하는 글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시범 운영을 거쳐 2016년 전국 중학교로 확대된 자유학기제는 ‘한 학기 또는 두 학기 동안 지식과 경쟁 중심에서 벗어나 학생 참여형 수업을 실시하고, 학생의 소질과 적성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활동을 운영하는 교육과정’을 말한다. 하지만 학부모가 받아들이는 자유학기제의 가장 큰 특징은 ‘중간‧기말고사로 대표되는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