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단독] 교육부, 학점제 힘든 농산어촌에 1100억원 지원한다

-농산어촌 등 교육 소외지역 여건개선 지원사업 2월 발표
-지역 내 교육자원 활용해 강사비 등 지원하는 데 초점


기사 이미지

교육부가 고교학점제 적용이 어려운 농산어촌지역 고교를 지원하기 위한 ‘농산어촌 등 교육 소외지역 여건개선 지원사업’(가칭)을 이르면 2월초 발표한다. 5년간 1100억원을 투입할 계획으로, 우선 올해 소요예산은 220억원 규모다. 

20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이 사업은 농산어촌지역의 고교에 강사인력과 시설개선 등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교육부의 사업공모에 지역 교육청이 지원해 심사를 거쳐 예산을 지원받는 형태다. 농산어촌지역 고교의 교육여건이 오는 2025년 고교학점제를 도입하기에 턱없이 모자라다는 교육계의 비판에 따라 도입에 앞서 지역 고교의 교육 인프라를 강화하려는 취지다. 

교육부 관계자는 “고교학점제를 시행해도 농산어촌지역은 교육 인프라가 열악해 기초과목만 개설할 우려가 크다”며 “5년간 이들 지역 고교를 집중 지원해 고교학점제 운영 기반을 조성하자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사업초점은 지역 내 교육자원 활용이다. 시·도교육청 소속 강사 등은 물론이고 인근 지역 대학의 대학원생 등 학생을 가르칠 수 있는 자격을 갖춘 지역 인재를 활용하는 게 중점이다. 대학의 강사처럼 인근 고교가 유사한 교과목을 개설해 강사 1인이 각 고교를 순회하며 수업을 진행하는 유형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구체적인 사업형태는 지역 교육청의 공모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사업예산은 올해 우선 220억원을 투입하고 5년간 1100억원을 편성할 계획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올해 예산은 우선 확보한 상태”라며 “다만 사업총액은 국회의 심의와 교육여건 조성 상황에 따라 변동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고교학점제는 고교교육의 다양성을 강화하기 위해 학생의 요구를 반영한 수업을 개설하는 제도다. 상대평가에서 절대평가로 전환하고, 성취평가제를 도입해 학생을 줄 세우고 획일화하는 기존 교육을 혁신하기 위해 도입했다. 올해부터 마이스터고 51곳을 대상으로 전면 도입하고, 2025년까지 모든 고교에 확대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이번 사업 외에도 고교학점제 선도지구 사업을 진행해 고교학점제 안착을 지원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