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우한 폐렴’ 대응 … 일선 학교에 방역물품 지원

-후베이지역서 귀국한 학생·교사, 14일간 자가격리 조치


기사 이미지
28일 박백범 교육부 차관 주재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 회의./조선일보DB


교육부가 이른바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자 이를 예방하기 위해 일선 학교에 필요한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교육부는 28일 박백범 교육부 차관 주재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시·도교육청 부교육감 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전날 긴급대책회의에서 논의한 내용을 좀 더 세부적으로 살폈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각급 학교에 중국 후베이지역을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도록 했다. 후베이지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원지인 우한이 속한 곳이다. 또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증상이 없더라도 잠복기를 고려해 지난 13일 이후 후베이지역에서 귀국한 유치원생과 초·중·고교생, 교직원 등은 귀국일 기준 14일간 자가격리 조치하라고 했다. 자가격리 기간 출석은 인정된다. 학교별 전담자를 지정해 자가격리자에 대한 상황을 체크하고 재해 특교를 지원해 필요한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아울러 방학기간 돌봄교실을 운영한 학교의 감염병 예방, 대응 태세를 점검하고 향후 개최할 졸업식 등 단체행사는 가급적 소규모 행사로 진행할 것을 권했다. 박 차관은 “이번 주부터 각급 학교에서 개학이 이뤄지는 만큼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감염병 예방 활동이 철저히 이뤄질 필요가 있다”면서 “각 시도교육청과 학교 현장에서는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감염병 대응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8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는 총 네 명이다.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총 112명으로 검사 중인 15명을 제외한 97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돼 격리 해제됐다. 국외에서 확인된 감염증 환자 수는 2801명으로 이 중 80명이 사망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