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서울시교육청, ‘우한 폐렴’ 확산 막으려 개학 연기 검토

-“법적 검토 거쳐 교육부와 협의 진행”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 DB


서울시교육청이 ‘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해 각급 학교의 휴업과 개학 연기를 검토한다.

서울시교육청은 28일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회의 결과’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교육청 측은 “각급 학교의 휴업과 개학 연기에 대해 현장 의견 수렴(교장단 회의)과 법적 검토를 거쳐 교육부·보건복지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하겠다”며 “개학 연기 시 돌봄교실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대응 태세를 점검하겠다”고 전했다.

중국 후베이성 지역을 방문한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관내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해당 지역 방문 실태를 파악하고, 이들의 출근과 등교를 14일간 중지한다. 단, 자가격리 기간에 출석은 인정된다.

자가격리자가 발생한 학교의 경우, 해당 학교의 교직원 중 전담 관리자 1인을 지정해 자가격리자의 건강상태와 준수 사항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개학 전까지 각급 학교에 대한 방역소독을 비롯한 위생조치도 강화된다. 교실·세면대·문 손잡이·난간 등 접촉을 통해 전염될 수 있는 곳을 소독하고, 교내 손 씻기 시설 관리 강화에 나선다.

개학 이후에는 각급 학교의 모든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예방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학교별로 개인위생과 의심 증상 신고요령에 대한 계기교육을 하고, 학생·교직원의 병문안을 자제하는 등 보건 생활문화 개선에 나선다.

유증상자 발생 시 필요한 예비용 마스크도 보건실에 일정 수량 이상 비치하기로 했다. 학생과 교직원 중 의심증상자가 발생할 경우 보건소와 협의해 격리 등 조치를 강구할 계획이다.

학교 차원에서 중국 등 해외로 떠나는 연수도 모두 중지된다. 졸업식 등 학교 행사는 학급에서 영상으로 진행하는 방향으로 권고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