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오스카 집어 삼킨 봉준호, 아카데미 최우수작품상 등 4관왕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 최우수작품상 등 4관왕을 달성, 한국 영화 역사를 새로 썼다.


'[에듀인뉴스=지성배 기자]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오스카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최우수작품상을 수상, 한국뿐만 아니라 영화 역사를 새로 썼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을 추가했다.


'기생충'은 함께 후보에 오른 `포드V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결혼 이야기` 등 세계적인 작품들과 경쟁에서 이겼다.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은 아카데미 역사상 최초의 외국어 영화 수상 사례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최종 4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 '기생충'은 함께 후보에 오른 <아이리시맨>의 마틴 스코세이지, <조커>의 토드 필립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1917>의 샘 멘데스 등 내로라하는 세계적 영화 감독을 제치고 감독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봉 감독은 감독상 수상 소감을 통해 “어린 시절 영화 공부를 하며 가슴에 새긴 말이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라며 함께 감독상 후보에 오른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감독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현해 관중의 열광을 이끌어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