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입

전국단위 10개 자사고 경쟁률 1.48대 1로 하락...정원 미달도 3개교

(자료=종로학원하늘교육)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전국단위 자율형사립고(자사고) 10곳의 입학 경쟁률이 전년 1.58대 1에서 1.48대 1로 소폭 하락했다. 특히 지원자가 정원에 미달하는 학교도 3개교가 나왔다.


전국에서 학생을 선발하는 전국단위 자사고는 지난 17일 마감한 2021학년도 신입생 원서접수 결과 총 2607명 선발에 3858명이 지원, 1.4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도 경쟁률 1.58대 1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올해 전국 중학교 3학년 학생 수가 41만3179명으로 작년(44만8125명)보다 7.8% 줄었다. 여기에 2025년 이후 자사고의 일반고 전환 정책에 따른 불안 등도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원서접수를 마감한 지역별 자사고 역시 전반적으로 경쟁율이 같은 이유로 하락했다. 


학교별로는 외대부고가 350명 정원에 732명이 지원해 가장 높은 2.0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민족사관고(1.91대 1), 하나고(1.90대 1), 현대청운고·상산고(1.84대 1) 등 순이었다.


특히 반면 북일고(0.79대 1), 광양제철고(0.92대 1), 김천고(0.87대 1)는 지원자가 모집 정원보다 적었다.


전국 선발 자사고 10곳은 1단계 전형에서 교과성적과 출결을 통해 모집 정원의 2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 전형에서 1단계 성적과 면접 결과를 합산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