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0.6℃
  • 구름조금강릉 34.9℃
  • 구름많음서울 30.2℃
  • 구름조금대전 31.2℃
  • 구름조금대구 32.4℃
  • 구름많음울산 32.4℃
  • 구름많음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8.4℃
  • 구름조금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28.4℃
  • 구름조금강화 29.0℃
  • 구름많음보은 30.2℃
  • 구름많음금산 29.9℃
  • 구름많음강진군 31.0℃
  • 구름조금경주시 33.2℃
  • 흐림거제 27.8℃
기상청 제공

고입

대구서 대한민국 1호 한국어 ‘IB 월드스쿨’ 탄생

URL복사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대구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한국어로 운영되는 ‘IB 월드스쿨(IB인증학교)’이 탄생했다. 경북대 사범대 부설초(이하 사대부초)와 부설중(이하 사대부중)이 국제 바칼로레아(IB국제공통대학입학자격시험, International Baccalaureat) 후보학교로 IB 프로그램을 운영한지 약 18개월 만에 IB본부로부터 공식 인증을 받았다.

 

시교육청과 학교는 IB 월드스쿨 탄생 기념을 위해 1일 사대부초·중에서 현판식 등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 행사에는 강은희 교육감, 전경원 시의회 교육위원장, 박종석 경북대 사범대학장, 학교 구성원들이 참여했다.

 

공식 인증일은 사대부초가 지난달 21일, 사대부중이 지난달 22일이었다. 이로써 두 학교는 전 세계 161개국 5464교(올해 1월 기준) IB학교 중 최초로 한국어로 운영하는 IB 월드스쿨이 됐다.

 

 

국공립학교의 IB 월드스쿨 인증은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질 높은 IB 프로그램을 받을 수 있다는 면에서 큰 의의를 가진다. 그동안 IB 프로그램은 한국어 과정이 없어 국제학교, 외국인학교 등 등록금이 비싼 소수의 학교에서만 운영되는 귀족학교용 프로그램으로 인식돼왔다.

 

영어권 국가에서 시작된 IB 프로그램은 언어적 한계로 비영어권 국가의 일반학교에서는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 물론 자국어로도 할 수 있게 돼있지만 영어권 국가 위주의 교육과정이라 비영어권 지역의 일반학교에서 자국어화 노력을 기울이면서까지 운영하는 일은 전 세계적으로도 매우 드물다.

 

두 학교가 이렇게 빠른 속도로 ’IB 월드스쿨’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두 학교 모두 도입 전부터 시교육청의 교실수업개선을 지속적으로 해왔기 때문이다. 이 학교들은 그 일환으로 프로젝트 학습 등을 통해 창의융합적 학생 중심 수업·평가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들 외에도 사대부고, 대구외고, 포산고가 올해 3월내로 인증학교 신청서를 제출해 상반기에 IB 월드스쿨 인증을 목표로 노력하고 있다. 이들 학교는 고2∼3학년 과정으로 진행되는 IBDP(고교 프로그램)의 원활한 이수를 위해 신입생을 대상으로 영어활용능력, 글쓰기 활동, 논문 활용법 등의 IB형 프로그램을 최대한 제공하고 있다.

 

 

시교육청은 IBDP프로그램을 이수한 고교생들의 대입 지원을 위해 부서 간 협업을 통한 대입연계지원단 운영, 대학별·학과별 맞춤형 지원 방안 도출을 위해 대학과의 교류활동도 꾸준히 강화해 나가고 있다.

 

강은희 교육감은 “사대부초‧사대부중은 국제학교, 외국인학교를 제외한 초·중학교로는 대한민국 최초의 IB 월드스쿨이다. 학생들의 적극적인 배움과 성장을 지원하는 교사들의 협력이 학교 문화로 자리 잡는 부분은 IB 교육의 장점이다. 이제 최초의 인증학교 이후 학교 시스템으로 더욱 체계화 되며 일선 학교에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