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 동두천   10.8℃
  • 흐림 강릉   14.9℃
  • 구름많음 서울   12.6℃
  • 흐림 대전   12.7℃
  • 구름많음 대구   8.4℃
  • 구름많음 울산   7.9℃
  • 구름많음 광주   12.0℃
  • 구름많음 부산   11.0℃
  • 흐림 고창   12.4℃
  • 구름많음 제주   14.9℃
  • 흐림 강화   9.9℃
  • 흐림 보은   8.2℃
  • 흐림 금산   10.5℃
  • 흐림 강진군   9.4℃
  • 흐림 경주시   5.2℃
  • 구름많음 거제   9.3℃
2021.04.27
학습
홈 / 학습
[에듀팡교육뉴스] 대학 교육의 미래 역량 강화를 위한 제언


대학총장협의회 (2021.03.18.)에 따르면, 대학총장협의회(Hochschulrektorenkonferenz, HRK)는 대학의 학업과 강의의 미래 역량 강화*에 대대적인 공공 투자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드러난 부실한 교육 여건은 개별 대학 차원에서 해결할 수 없으며, 특히 대학의 교육정보화와 관련하여 대학 교원에 대한 지속적인 연수와 계속교육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줌. 이 외에도 시간제 및 원격 학위과정과 유학생의 학업과 관련하여 분명한 법적 규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 대학총장협의회가 제시한 주장의 내용을 종합해 보면 대학 자체의 학업과 강의의 질 제고를 위한 공공 투자, 즉, 연방정부와 주 정부의 대학 재원을 늘려야 한다는 의미다.(통신원 주)


 


페터-안드레 알트(Peter-Andre Alt) HRK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대학의 업무 능력과 준비성이 재검증됐다. 대학에서의 연구와 강의는 독일 사회의 미래 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의 대처 과정에서 대학의 강의와 연구를 위한 구조적인 지원의 부족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러한 지속적인 부담은 개별 대학이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 있다. HRK는 연방정부와 주 정부가 빠른 시일 안에 해결해야 하는 대학교육의 질 향상을 위해 10가지 제언을 작성하였다.”라고 발언했다.


 


해당 제언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대학의 정보화를 위한 연방정부와 주 정부의 합의를 통해 대학 교원에 대한 지속적인 정보화 연수, 정보 시설의 관리를 위한 자격을 갖춘 전문 인력의 배치가 필요하다. 또한 대학생의 수요에 맞추어 온라인 강의를 출석강의의 보조 수단으로 활용할 계획과 관련하여 대학 교원의 강의 시수 조정이 필요함. 특히 온라인 강의와 시험은 시간제 및 원격 학위 과정의 대안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러한 온라인 강의와 관련해서는 정보 보호 및 정보 안전을 위한 법적 규정 마련이 시급하다.


 


기타 사항으로 코로나19 사태에서 외국인 유학생의 유학을 저해하는 요소로 부각된 학생 보험과 비자 발급의 조항이 완화돼야 한다.  또, 코로나19의 확산 경험을 바탕으로 미래 사회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 건강 관련 직업의 학위 과정을 증설해야 한다. 또한 대학의 강의에서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자료의 활용이 가능하도록 장기적인 계획과 합의가 필요하다.


[에듀인뉴스=인터넷뉴스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