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31.2℃
  • 구름조금강릉 29.3℃
  • 맑음서울 33.9℃
  • 구름많음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30.7℃
  • 구름많음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31.0℃
  • 구름많음제주 27.8℃
  • 구름많음강화 28.7℃
  • 구름많음보은 29.2℃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한자명언] 船 舶(선박) 전광진 교수님

URL복사


[에듀인뉴스=인터넷뉴스팀 ]
 


船 舶
*배 선(舟-11, 5급) 
*큰 배 박(舟-11, 2급)


‘해상법에서, 상행위를 할 목적으로 물 위를 항해하는 구조물’이라 정의하는 ‘선박’을 속속들이 깊이 알자면 ‘船舶’이라 쓴 다음에 낱낱이 뜯어봐야 한다. 


자는 의미요소(舟․배 주)의 뜻과 완전히 일치하는 희귀한 예다. 오른쪽의 것은 鉛(납 연)의 생략형으로 발음요소로 쓰였다는 설이 있다. 수상 운송 수단인 ‘배’(vessel)를 총칭하는 것으로 널리 쓰인다. 


자는 ‘큰 배’(big ship)를 뜻하는 것이었으니 ‘배 주’(舟)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白(흰 백)은 뜻과 무관한 발음요소다(참고 迫 닥칠 박/泊 배 댈 박/珀 호박 박). 



船舶은 ‘작은 배[船]와 큰 배[舶]’가 속뜻인데, 주로 규모가 큰 배를 이르는 것으로 쓰인다. 그런데 덩치가 크다고 다는 아니다. ‘여씨춘추’에 이런 말이 전한다. 


“배를 삼킬 만큼 큰고래라도, 육지에서는 개미조차 이기지 못한다.”


 


呑舟之魚,


陸處則不勝


螻蟻[루의]
 


             - ‘呂氏春秋’


 


● 글쓴이: 전광진, 성균관대 명예교수
   <속뜻사전>(앱&종이) 편저,
   <선생님 한자책> 저자,
   논어&금강경 국역,
   박자 시각화 장치 발명.


▶[첨언] 
  독서는 서적이 좋아야 하고,
  독해는 사전이 좋아야 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