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4.0℃
  • 구름조금강릉 30.8℃
  • 구름조금서울 35.3℃
  • 구름많음대전 32.9℃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조금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30.3℃
  • 구름많음고창 32.6℃
  • 흐림제주 28.2℃
  • 구름조금강화 32.6℃
  • 구름많음보은 30.0℃
  • 구름많음금산 31.4℃
  • 흐림강진군 30.8℃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환경뉴스] 디자이너로서 재활용을 고민합니다

URL복사


-[인터뷰] 폐마스크로 의자 만든 김하늘 재활용 가구 디자이너


지난달 20일 계원예대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에서 만난 재활용 가구 디자이너 김하늘 작가가 폐마스크를 재활용해 만든 의자와 마스크 원단 자투리 더미 사이에서 활짝 웃고 있다. /양수열 기자
지난달 20일 계원예대 파라다이스홀 5층에 있는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를 찾았다. 센터에 들어서자 색색의 의자가 눈에 들어왔다. 이곳에서 만난 재활용 가구 디자이너 김하늘(23·계원예대 리빙디자인과 졸업) 작가는 '버려지는 마스크를 재활용해 가구를 만드는 디자이너'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벽면 곳곳에는 폐마스크로 의자를 만드는 과정을 담은 사진이 여러 장 붙어 있었다. 김 작가가 폐마스크로 만든 의자인 '스택 앤 스택(Stack and Stack)'은 지난해 말부터 국내외 매체 수십곳에서 집중 조명을 받았다.

"부모님도, 교수님도 처음엔 다 이해를 못 했죠. '왜 아무도 하지 않는 걸 해서 고생하느냐' '재활용은 네가 할 일이 아니다'라는 말도 들었어요. 그런데도 '뭔가 될 것 같다'는 고집 하나로 계속 밀고 나갔던 것 같아요."

폐마스크를 재활용해 가구를 만들겠단 고집은 단순한 호기심에서 출발했다. 김 작가는 "작년 초부터 뉴스만 틀면 코로나19 이슈가 나왔는데, 그중에서도 폐마스크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가 제일 심각하다고 생각했다"며 "플라스틱은 재활용하는데, 플라스틱 소재로 만들어진 마스크는 왜 재활용을 하지 않는지 호기심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렇게 김 작가는 작년 3월부터 폐마스크를 재활용해 의자를 만들기로 결심했다. 폐마스크로 가구를 만든 전례를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탓에 제작방식 연구에만 약 2개월이 걸렸다. 그는 "무작정 마스크를 라이터로 지져보고, 끓는 물에 넣어 삶아 보기도 했다"며 "그러다가 '플라스틱 재활용 매뉴얼을 참고해보자'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