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2.2℃
  • 구름조금강릉 29.0℃
  • 구름많음서울 34.0℃
  • 구름조금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29.5℃
  • 구름많음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30.9℃
  • 흐림제주 27.6℃
  • 구름많음강화 29.3℃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조금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입시뉴스] 6월 모평 이후 고3의 성적대별 수시 전략은? - 이종환의 주간 교육통신 입시 큐

URL복사

수시 지원을 위한 고3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기말고사를 앞둔 시점이지만, 고3 내신 시험의 성격상 극적인 성적 반전을 기대하기는 힘들기 때문이다. 학교에 따라 다르지만, 고3 내신 과정은 등급 환산이 되는 공통과목이나 일반선택과목이 고1.2에 비해 많지 않다. 하지만 내신 성적의 유지도 쉽지는 않으므로 기말시험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이번 호는 6월 모의평가(이하 모평)이후 수능 예측등급과 교과 성적 대에 따른 수시 대응전략을 정리했다.

# 수능 예측 1~2등급 대 수험생이라면?

문이과에 따라 차이가 날 수 있지만, 수능 1~2등급 대 수험생들은 수능 중심의 정시 대비를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 자사고나 경쟁이 심한 지역 일반고의 경우, 높은 수능점수에 비해 내신 4등급 중반 대 이후 학생들이 상당수 있는데, 이 경우 정시와 더불어 상위권 대학의 수시 논술전형이 주력전형이 될 수 있다. 고교상황에 따라 천차만별이지만 고교정보 블라인드정책 시행 후 수시 종합전형에서, 일부 자사고나 특목고의 수시 합격생 분포 양상을 보면 학교별 양극화현상도 드러나고 있다. 동일한 유형의 특정 학교에서는 4등급 대 수험생들도 상위권 대학 종합전형에 합격하는 사례가 상당 수 있지만, 같은 유형의 다른 학교에서는 4등급 대 합격생을 거의 찾아보기 힘든 경우가 발견된다. 따라서 자사고나 특목고 등의 수험생이라면 학교 유형의 장점에 기대기보다, 개별학교의 상황을 각각 파악하고 수시전형에 대응하기를 권한다.

한편 수능 1~2등급 대 학생들은 수능최저학력기준(이하 수능최저)을 수시지원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충분하다. 문. 이과 통합형 수능의 첫 시행으로 인한 선택과목과 공통과목 난이도의 불가측성 , EBS 연계율 저하로 인한 수험생들의 적응도 등 올해 수능의 유동성은 큰 편이다. 내신 2등급 중반 대까지의 학생들이라면 거의 모든 상위권 대학에 펼쳐져 있는 교과 추천형이 또 다른 기회가 될 수 있으므로, 모평을 통한 수능 예측점수로 정시 지원 가능대학을 가늠해보고, 수시 6개 카드 중의 하나 정도는 다소 과감한 지원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 

# 수능 예측 3등급 대 수험생이라면?

수능 3등급 대 수험생들은 내신이 2등급 이내라 하더라도, 수능최저 있는 상위권 대학 추천형이나 교과전형은 다소 무리한 지원일 수 있다. 수능최저 충족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내신 성적과 서류를 활용해서 중위권 대학의 수능최저가 낮은 교과 또는 수능최저 없는 상위권 또는 중위권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수능 3등급 대와 내신 4등급 전후의 조합인 경우에는 중하위권 대학의 학생부 교과 또는 종합전형을 고려하되, 종합전형인 경우에는 가급적 자기소개서가 있는 대학을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학생부에 자신만의 뚜렷한 장점이 드러나 있지 않다면, 자기소개서를 통해 장점을 강조할 수 있어, 일부라도 보완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만약 내신 5등급 이하인 경우는 정시에 집중하는 것이 수능 3등급 대 수험생에게는 더 효율적이다. 

# 수능 예측 4~5등급 대 수험생이라면?

수능 4~5등급 대를 예상하고 있는 수험생은 자칫 수시와 정시 모두를 비관적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오히려 대학별 수시 전형에 따른 조건들을 더욱 집중해서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낮은 수능성적과 별개로 내신 성적이 2등급 이내인 수험생들이라면 수능최저 없는 교과형과 중상위권 대학의 종합전형을 적극적으로 노려볼만하다. 지나친 상향지원은 금물이지만 특히 종합전형은 일부 대학을 제외하고는 수능최저가 거의 없어서, 내신과 서류만으로도 승부를 걸어볼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수능 4~5등급인데 내신 성적도 이에 준하는 4~5등급이라면 정시보다는 수시 준비에 더 집중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하위권 대학의 학생부 종합전형과 교과전형에서 가능한 대학들을 모두 추려 본 뒤에, 상향지원과 적정 또는 하향지원까지 수시 포트폴리오를 세밀하게 짜보기를 권한다. 당장은 마음에 차지 않는 대학일 수 있지만, 정시의 벽은 생각보다 높다는 점도 염두에 둬야 한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