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33.6℃
  • 흐림서울 27.4℃
  • 흐림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9.9℃
  • 흐림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31.5℃
  • 구름많음고창 29.6℃
  • 구름많음제주 29.0℃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7.0℃
  • 흐림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32.0℃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매거진

잇따른 교사들의 정치편향·막말 논란···학생들 “정치적 선동 우려”

-전북 소재 고교 도덕 시험 ‘정치적 편향성’ 위배된 문제 출제
-해당 교사 처분 미결정···논란 된 4ㆍ5번 문항 재시험 결정

URL복사

/조선DB 제공

최근 지방의 한 고등학교 시험에 정치적 편향성이 담긴 문제가 출제돼 논란이 이르고 있다. 해당 문제를 낸 기간제 교사는 교육청의 조사를 받는 중이다.
 

5일 서울 모 사립고에 재직 중인 이모 교사는 “학생들 시험문제에 교사의 정치 성향이 있어선 안 된다”며 분노했다. 그는 “교사는 학생 앞에서는 정치적 중립을 유지해야 한다”면서 “이 같은 사건이 다시는 반복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3일 전북 소재 한 고등학교 기간제 교사는 도덕 시험에 특정 정치인과 관련된 내용이 담긴 문제를 출제했다. 시험내용은 주관식 4ㆍ5번 문항에 ‘윤석열X파일의 장모와 처’, ‘이준석 병역비리’ 등이 문제로 제기됐다. 전라북도교육청은 논란이 된 기간제 교사의 처분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전락북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문제가 된 두 문항(주관식 4ㆍ5번)은 재시험이 결정됐다”며 “내일 다시 치러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교육청의 대처에도 학생들은 교사의 정치 편향성 문제를 비난하고 있다.
 

유모 학생(서울 모 사립고ㆍ18)은 “학생들의 정치적 자율성을 침해한 문제”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권모 학생(서울 모 사립고ㆍ19)도 “학생들에게 한쪽으로 편향된 정치개념을 주입하면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모 학생(서울 모 사립고ㆍ18)은 “우리는 아직 성인이 아니다”며 “정신적으로 미성숙하고 자립성도 부족해 정치 선동이 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교사들의 논란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지난달 정모 휘문고 교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게 “천안함이 폭침이라 치면 파직에 귀양 갔어야 할 함장이란 XX”라며 “천안함은 세월호가 아냐 XX아”라는 글을 게시해 논란이 됐었다. 
 

결국 지난 1일 휘문고는 ‘교사의 품위유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정모 휘문고 교사를 직위 해제하기로 의결했다.
 

이모 교사(서울 모 사립고)는 “사람은 정치적 견해가 다르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우리는 교사고, 교단 앞에서는 학생들에게 올바른 지식만을 전달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며 잇따른 교사들의 정치 편향성 논란과 막말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