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1.2℃
  • 맑음강릉 30.5℃
  • 맑음서울 32.2℃
  • 구름조금대전 32.0℃
  • 구름많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많음광주 32.1℃
  • 구름많음부산 31.1℃
  • 구름많음고창 32.8℃
  • 흐림제주 26.6℃
  • 맑음강화 31.7℃
  • 맑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30.9℃
  • 흐림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한자&명언] 잠식 蠶 食

[전광진의 한자&명언] 잠식 蠶 食

URL복사

  


2021. 7. 14(수)
한자&명언
(1163)   
 蠶 食
*누에 잠(虫-24, 3급) 
*먹을 식(食-9, 7급)


‘외국 자본의 국내 시장 잠식이 우려되고 있다’의 ‘잠식’은 분석이 불가능하니 먼저 ‘蠶食’이라 쓴 다음에 하나하나 뜯어보자.


자는 본래 ‘누에’(a silkworm)를 나타내기 위하여 그 꼬물꼬물하는 모양을 그린 것이었는데, 후에 그것을 두 개의 虫으로 대체하고 발음요소를 첨가한 것이 蠶자다. 획수가 너무 많아 번거로워, 蚕(지렁이 전)으로 바꾸어 쓰기도 한다. 


자는 ‘사람 인(人) + 어질 량(良)’의 구조로 보면 안 된다. 원형은 ‘밥’(meal)을 나타내기 위하여 뚜껑이 덮여있는 밥그릇을 본뜬 것이었다. ‘人’은 뚜껑 모양이, ‘良’은 밥이 담긴 그릇 모양이 변화된 것이다. ‘먹다’는 뜻으로도 쓰인다.


蠶食은 ‘누에[蠶]가 뽕잎을 먹듯이[食] 점차 조금씩 침략하여 먹어 들어감’을 이른다. 그런데 고대광실 호화주택에서 잘 먹고 잘살아도 무엇하지 않으면 짐승같이 될까? 맹자의 답을 들어보자. 


 


“배불리 먹고 따스하게 입으며 
 편안히 살더라도 배우지 않으면 
 짐승과 다를 바 없다.”
 飽食、暖衣、逸居而無敎, 
 則近於禽獸 - 孟子.


● 글쓴이: 전광진, 성균관대 명예교수
▶[첨언] 
  한글 전용 교과서에 나오는 한자어는  
  겉과 속이 다르니 주의해야 합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