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3℃
  • 흐림강릉 10.8℃
  • 맑음서울 10.7℃
  • 맑음대전 11.0℃
  • 연무대구 13.5℃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4.0℃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7.4℃
  • 구름조금강화 11.2℃
  • 구름조금보은 5.1℃
  • 구름많음금산 6.1℃
  • 맑음강진군 14.5℃
  • 맑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교육뉴스] ‘2022 개정 교육과정’에…교사들 “현장 지원 체제 구축해야”

-14일 ‘제1차 교원단체 연합포럼’ 개최…현장 교원 참여
-“교육과정 모니터링 체제 도입, 교육청 역할 확대 필요”

URL복사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유튜브 캡처

“교육과정의 성패는 지원 체제 내실화 여부에 달렸다”

 

교원단체들이 교육 소외 문제 해결과 고교학점제 안착을 위해선 전문적이고 상시적인 지원 체제가 구축돼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14일 온라인을 통해 국가교육회의, 교육부, 교원단체들과 공동으로 제1회 교원단체 연합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대한민국 교육자치 30주년 일환으로 마련된 ‘교육공동체 토론회’ 중 교원분야 행사로 열린 자리다. 구체적으로 ‘2022 개정 교육과정’ 논의 과정에서 현장 교원들의 전문적 제안을 담기 위해 진행됐다.

 

이날 포럼에서는 5개 교원단체들이 교육과정 체제에 대한 발제를 이어갔다. 이들은 “개정 교육과정이 성공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선 현장 지원 체제 내실화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4월 ‘2022 개정 교육과정 추진계획’을 발표하며, 미래 교육과정 논의에 본격 착수했다. 개정 교육과정의 핵심은 2025년 모든 고교에 도입되는 고교학점제의 기반을 마련하는 데 있다. 새 교육과정은 2024년 초등학교부터 2025년에는 중·고교에 단계적으로 적용된다.

 

주제 발표에서 한희정 실천교육교사모임 회장은 ‘교육과정 모니터링 체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회장은 “현장에 기반한 교육과정 절차가 정착될 때 다양한 아동들에 대한 개별 맞춤형 교육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했다. 교육과정 모니터링 체제를 구축할 경우 특수교육 지원 대상 학생을 확대하는 등 지원 체제를 내실화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김영식 좋은교사운동 공동대표는 “글로벌 인재 양성 구호 속에서 교육 소외 학생을 챙겨야 한다”며 “먼저 ‘모두를 위한 탁월성’이 교육과정 구성의 중점 사항이 돼서 핵심 비전으로 자리잡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교육청이 고교학점제 안착을 위한 적극적인 역할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채송화 교사노조연맹 고교학점제 대응팀장은 “고교학점제 성공을 위해서는 부족한 교원의 단계적 충원계획과 강사발굴, 채용, 관리를 교육청이 책임지고 지원해야 현장 교사들의 지지와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했다.

 

장소연 새로운학교네트워크의 정책위원은 “학생의 선택권을 실질적으로 보장하려면 지역사회 자원을 합리적으로 배분하기 위한 교육청의 공동교육과정 운영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교사 개인의 열정이나 희생이 아닌 제도적 지원 장치를 통해 폭넓은 현장의 공감과 합의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이번 포럼에는 교사노동조합연맹과 새로운학교네트워크, 실천교육교사모임,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좋은교사운동 등 5개 교원단체가 참여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