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5℃
  • 구름조금강릉 23.8℃
  • 구름많음서울 23.3℃
  • 흐림대전 22.6℃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3.6℃
  • 흐림부산 23.6℃
  • 흐림고창 21.6℃
  • 구름조금제주 24.8℃
  • 구름많음강화 19.2℃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교육뉴스]“보충수업으로 학습 결손 막겠다”…초·중·고 203만명 대상

-교육부, ‘교육회복 종합방안’…방과후·방학중 맞춤형 지도
-올해 2학기 전국 1155개교 과밀학급 해소 추진

URL복사

 

/조선일보DB

교육당국이 학습 결손을 해소하기 위해 초·중·고 203만명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과 보충수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과 함께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교육회복 종합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교육부는 내년까지 초·중·고 학생 약 203만명에게 교과보충 특별 프로그램인 ‘학습 도움닫기’를 운영, 지원한다. 학습 도움닫기는 교과학습 결손이 있거나 희망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3~5명 정도의 소규모 수업반을 열어 교사가 방과 후나 방학 중 학생 맞춤형으로 집중 지도하는 프로그램이다.

 

이와 함께 교·사대 학생 등 예비교원에게 근로장학금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학생과의 1:1 맞춤 학습 컨설팅도 지원한다. 한 수업에 2명의 교사를 배치하는 협력수업 운영학교의 경우 올해 1700개교에서 내년 2200개로 확대한다. 

 

2학기 등교 확대를 앞둔 상황에서 학교 내 밀집도를 완화하기 위한 과밀학급 해소 방안도 추진된다. 교육부는 '학생 수 28명 이상 학급'을 과밀학급으로 설정하고, 2024년까지 3조원의 예산을 투입해 과밀학급 문제를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학생 수가 28명 이상인 초·중·고교 학급은 전체의 18.6%로 4만400여 개에 이른다. 이를 27명 이하로 맞추려면 산술적으로 7000여 개 학급이 새로 만들어져야 한다.

 

2학기에는 과밀학급이 있는 초·중·고교 1155곳에 학교 증설과 분반 등을 지원하면서 추가 학급을 확보한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함께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공동추진 실무기구를 편성해, 교원 수급계획과 연계한 구체적 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이날 “학생들의 학습 결손이 이미 심각해졌는데 이제야 사후약방문식 대책이 나왔다는 점에서 만시지탄”이라며 “먼저 국가 차원의 학력 진단을 실시하고 맞춤형 학습지원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교총은 “교과보충이든 학력격차 완화든 개별 학생의 객관적인 학력 진단이 바탕이 돼야 한다”며 “학력진단을 교육청별, 학교별, 교사별로 들쭉날쭉하게 시행하면 ‘깜깜이’ 학력을 벗어날 수 없고, 학부모가 신뢰할 학력 데이터가 없어 방과후 교과보충이나 가정과 연계한 협력 학습도 어려울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