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21.9℃
  • 흐림서울 20.9℃
  • 흐림대전 23.7℃
  • 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26.3℃
  • 흐림광주 23.7℃
  • 흐림부산 25.8℃
  • 흐림고창 22.5℃
  • 흐림제주 26.6℃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4.2℃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5.9℃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대학뉴스]대학생 학습결손 심각…유은혜, "대학 방역관리 우선 조치"

-교육부, '제1차 대학 교육회복위원회' 개최…2학기 학사운영 논의
-유 부총리, 2학기 기초지자체별 방역 인력 대학 방역관리에 집중
-안전한 학사운영 만전 기해…향후 대학 미래 교육 혁신방안 목표

URL복사

"오는 2학기에 기초지자체별 방역 인력을 ‘대학 방역관리’에 우선 배정할 계획입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대교협·전문대교협회장과 함께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대학 교육회복위원회'를 화상회의로 열어 이러한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는 2학기 대학 학사운영 방향 개선과 학습결손 회복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 필요사항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유 부총리는 "각 대학이 안전한 학사운영을 할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 정책과 대학의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라며 "기초지자체별로 방역 인력을 대학 내 방역관리 사업에 우선 배정할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현재 사회적 거리 두기는 4단계를 유지하고 있다. 방역수칙에 따라 ▲고려대 ▲동덕여대 ▲성균관대 ▲연세대(신촌·국제캠퍼스) 등 대부분 대학은 2학기 학사일정을 비대면으로 돌렸다. 2단계로 완화되면 제한적 대면수업이 가능하지만, 길어지는 확산세에 원격수업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동덕여대 관계자는 "개강 후 4주 차가 지나면 대면수업으로 전환할 예정이지만,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논의 중이다"고 말했다. 
 

실제 잦은 원격수업으로 인해 대학생 학습결손이 심각한 상황이다. 유 부총리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장기화된 상황이지만, 방역수칙 준수 아래 실험·실습·실기 수업부터 대면수업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학생들도 2학기에 등교를 하고 싶은 마음은 마찬가지다. 오는 9월 지방 소재 대학을 복학하는 김모 씨는 "친구들을 자주 만나지 못해 학교 생활의 추억이 부족했다"며 "2학기에는 강의실에서 함께 수업을 들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번 회의를 통해 감염병 이전 상황의 복귀는 물론, 그간 원격수업 경험을 바탕으로 미래 교육에 다가갈 수 있는 대학혁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lyk123@chosun.com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