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6.5℃
  • 구름조금서울 4.4℃
  • 흐림대전 4.9℃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2℃
  • 광주 5.7℃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0.0℃
  • 맑음강화 7.4℃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4.1℃
  • 맑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1.2℃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한자&명언] 社稷 (사직)

[전광진의 한자&명언] 社稷 (사직)

URL복사

[에듀인뉴스=장도영 기자] 

 

 社 稷
*토지신 사(示-8, 6급) 
*곡식신 직(禾-15, 2급)

 

‘천 년 사직을 망쳐 버린 비통’의 ‘사직’이 ‘나라’를 가리키는 까닭을 알자면 ‘社稷’의 속뜻과 그 유래를 알아야 한다. 

 

자는 ‘땅 귀신’, 즉 ‘토지 신’(the god of land)을 나타내기 위해서 고안된 글자이니, ‘제사 시’(示)와 ‘흙 토’(土) 둘 다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토지 신에 대한 제사를 지낼 때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그래서 ‘모임’(a gathering)이나 ‘단체’(a party)같은 뜻도 이것으로 나타냈다. 

 

자는 ‘곡식의 신’(the god of grain)을 뜻하기 위한 것이었으니 오곡의 대표인 ‘벼 화’(禾)가 의미요소로 쓰였다. 나머지가 발음요소임은 㮨(나무 이름 직)도 마찬가지다. 

 

社稷(사:직)은 ‘토지 신[社]과 곡식 신[稷]’이 속뜻이다. 고대 중국에서, 새로 나라를 세울 때 천자나 제후가 먼저 토지 신과 곡식 신에 제사를 지냈기에 ‘나라’나 ‘조정’을 이르기도 한다. 송나라 주자(1130-1300) 왈,

 

 

“나라는 백성을 근본으로 삼고, 
 사직도 백성을 위해 존립한다.”
 國以民爲本, 
 社稷亦爲民而立 - 朱子.

 

● 글쓴이: 전광진, 성균관대 명예교수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