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9.5℃
  • 맑음서울 5.2℃
  • 박무대전 3.8℃
  • 박무대구 6.3℃
  • 맑음울산 8.5℃
  • 맑음광주 6.1℃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2.9℃
  • 구름조금제주 15.3℃
  • 맑음강화 3.3℃
  • 흐림보은 1.7℃
  • 흐림금산 3.2℃
  • 맑음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입시뉴스] 고2 수험생을 위한 대입 수시 후기

[이종환의 주간 교육통신 '입시큐'] 고2 수험생을 위한 대입 수시 후기

URL복사

지난 주 2022 대입 수시 접수가 마침내 마감되었다. 상담 중에도 예측되었지만 올해는 상위권 내신부터 중위권 내신 등급 대 학생들까지 교과전형에 지원하겠다는 희망자가 유독 많았다. 일부 대학 교과우수자 전형이 추천전형(추천인원 제한)으로 바뀜에 따라 경쟁률 하락을 추측하는 부분도 있었고, 서강대, 성균관대 등 상위권 대학에서도 교과전형이 신설되었으니 추가합격이 예년보다 많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막연한 기대감도 작용했을 것으로 본다. 한편 모집인원 면에서 종합전형이 줄고, 교과전형이 늘어난 원인도 있었을 것이다. 이런 저런 이유들로 주변에서도 교과전형을 권하고, 코로나 방역 상황을 2년간이나 겪었던 올해 고3으로서는 학생부 활동이 상대적으로 불리하다고 느끼는 점도 종합전형을 기피하고 교과전형을 선호하게 된 원인이었을 것이다. 대학에 따라 다르지만 연세대 추천형(교과)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대학들의 교과전형 경쟁률이 상승했다. 문. 이과 통합수능 첫 해라 예측이 어느 해보다 어렵지만, 교과전형 합격을 낙관했던 수험생 들 중 상당수가 수시에서 쓴 맛을 볼 가능성이 높다. 특히 교과전형의 수능최저학력기준이 2개 합 5 이하나, 3개 각 3등급 이하의 대학들에서는 교과전형의 등급 컷이 작년에 비해 하락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약대 논술전형 역대급 경쟁률 화제
의대, 약대 동시지원 수험생 상당수


최근 들어 의치한약수 등 의학계열의 경쟁률은 줄곧 상승세다. 올해는 약대 학부 입시가 부활한 첫 해이므로 약학대학 입시에 수험생들의 관심이 쏠렸다. 그 중 수도권 약대는 신입생 모집에 자신감이 넘쳐서인지, 생각보다 수시모집인원이 많지 않았다. 성균관대 약대 논술전형이 666.4대 1, 동국대 약대 논술전형이 583.5대 1, 경희대 약대 논술전형이 431.6대 1 등의 폭발적인 경쟁률로 수험가의 화제다. 수도권 약대 모집인원이 많지 않고, 지역인재 의무선발 예고 등으로 인하여 당분간 약대 경쟁률 상승은 지속될 전망이다. 그런데 상담을 하다 보면 수시 6개 카드를 모두 약대에 지원하는 수험생들보다, 의대와 약대, 의치대와 약대, 약대와 공과 대학 등을 동시 지원하는 수험생들이 대다수였다. 이로 보아 약대가 다른 의학 계열과 견주어볼 때 대체재 성격을 띠기보다는 아직은 보완재 성격이 더 강한 것으로 보인다. 약대 입시가 수험생들 사이에서 독립적 영역으로 자리매김하려면, 약대의 전망에 대하여 약학대학들의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할 것이다. 

외고 내신 상위권, 중위권 수험생 모두 대입 문턱 높아져
고2는 수시 적정 지원 위해서라도 수능 준비 충실해야


외국어고에 다니는 수험생들의 대학 입시 문턱이 전반적으로 점점 높아지고 있다. 정시전형이 확대됨에 따라 외국어고(이하 외고)에서도 수능 준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으나, 일반고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수행평가나 기타 활동 등이 수능준비에 다소 방해가 되는 면이 엄연히 존재한다. 이에 따라 내신 상위 등급 대인 외고생들 중 수능 모의평가 성적이 그리 높지 않은 경우가 빈번하다. 결국 수시 올 인 전략에 돌입하게 되는 데, 특기자 전형은 거의 사라지고, 종합전형 모집인원까지 감소한 상황이라, 내신 상위 등급 대의 외고생들 조차도 상위권 대학 합격을 확신하기란 쉽지 않다. 한편 내신 중위권 등급 대 외고생들의 수시 지원 대학과 학과는 몇몇 대학에서 겹치는 경우가 상당하며, 경쟁이 매우 치열한 상황이다. 고2 외고 수험생들 중 내년 종합전형에 지원하려는 학생이라면, 학생부의 강점을 지금보다 더 뚜렷하게 챙겨놓기를 권한다. 그렇지 않으면 내년에 선배들과 비슷한 상황을 겪게 될 가능성이 높다.

현 고2 수험생은 어쩌면 내년 고3이 될 때까지 지금과 같은 코로나 방역 상황이 계속될 수도 있다. 학생부 내 활동의 제약과 더불어 전반적인 학력저하가 동시에 우려된다. 이에 대비하여 2학기 내신고사 대비 후에 올 겨울방학을 수능실력 향상의 적기로 삼아야 한다. 올해 대입 교과전형 경쟁 과열로 인해 수험생들 간에 불만족스러운 상황이 많이 발생하면, 종합전형으로 쏠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 정시에서 승부를 걸 수 있는 수능실력이 탄탄한 학생들은 변화하는 입시 상황에 대처하기 용이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수시에서 원치 않는 하향지원을 하게 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기사 이미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