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0.1℃
  • 구름많음서울 -2.3℃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0℃
  • 구름조금광주 2.3℃
  • 맑음부산 2.7℃
  • 구름조금고창 -0.9℃
  • 흐림제주 9.3℃
  • 구름많음강화 -1.9℃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4.1℃
  • 구름많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교육뉴스] 대학 10곳 중 8곳…"기본역량진단 평가 폐지해야"

-윤영덕 의원실, 대학 기본역량진단 설문조사 결과 발표
-대학관계자들, "각 대학 역량에 맞는 평가 기준 부족"

URL복사

일반대·전문대학 80% 이상이 대학혁신지원사업 대상자를 선정하는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각 대학의 역량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1일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일반대 48곳, 전문대학 99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23일부터 28일까지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가 유지돼야 한다고 생각하는가'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반대 83.7%, 전문대학 79.8%가 아니라는 답변을 내놨다. 
 

설문에 응답한 대학(147곳) 중 103곳은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에서 선정된 대학들이다. 선정결과와는 별개로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 폐지에 찬성한 것이다.
 

수도권 전문대학의 한 관계자는 "평가 기간 동안 준비과정이 많아 대학의 교육·연구기능을 제대로 유지하기 어렵다"며 "이러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불필요한 행정력이 계속 소모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마다 교육 목표가 다르듯 운영방침도 다르다"며 "이러한 과정들을 고려하지 않고 교육부가 요구하는 평가 기준으로만 진행하는 것에 부당함을 느낀다"고 답했다.
 

이들 대학은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가 대학의 역량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했다는 의견을 내놨다. 일반대는 학생중심평가(24.4%)가, 전문대학의 경우 대학의 자율혁신 노력 평가(36.3%)가 부족했다는 답변이 있었다. 지역사회와의 동반성장 가능성도 평가 기준에 넣어야 된다는 의견이 일반대 17.1%, 전문대학 19.8%로 뒤를 이었다. 
 

영남권 4년제 대학의 한 관계자는 "각 대학의 교육여건을 진단하는 것이 교육부의 취지지만 대학끼리 경쟁만 부추기고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 지역사회·산업과 대학의 협력 방안 같은 발전 가능성도 평가 기준에 적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서 일반대 7곳, 전문대 15곳은 3주기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를 준비하면서 외부기관 컨설팅을 받았다는 답변이 있었다. 
 

컨설팅을 받았다는 대학의 한 관계자는 "평가에서 탈락하면 대학 이미지 실추로 이어져 신입생 충원률이 떨어진다"며 "조금이라도 나은 평가를 받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한 윤 의원은 지난달 30일 대학 기본역량진단 1차 제도개선협의회에서 3주기 탈락대학 구제방식과 평가방식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