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12.6℃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11.6℃
  • 구름조금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13.1℃
  • 맑음고창 7.6℃
  • 맑음제주 13.4℃
  • 맑음강화 5.4℃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4℃
  • 구름조금강진군 10.2℃
  • 구름조금경주시 9.4℃
  • 맑음거제 9.1℃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한자&명언] 休刊 (휴간)

[전광진의 한자&명언] 休刊 (휴간)

URL복사

[에듀인뉴스=장도영 기자] 

 

 休 刊
*쉴 휴(人-6, 7급) 
*책 펴낼 간(刀-5, 3급)

 

‘There will be no issue of the paper tomorrow.’는 ‘내일은 휴간입니다.’란 뜻이다. 표음문자로 표기한 ‘휴간’에는 겉으로 발음 정보만 드러나 있을 뿐이니, 속에 의미 정보가 담겨 있는 ‘休刊’에 대해 하나하나 풀이해 보자. 

 

자는 ‘쉬다’(rest)는 뜻을 나타내기 위하여 ‘나무 그늘 아래 앉아서 쉬고 있는 사람’을 본뜬 것이다. ‘나무’[木]와 ‘사람’[人], 두 가지 힌트를 활용하여 글자를 만들어낸 기발한 아이디어가 흥미롭다. 후에 ‘그만두다’(let alone), ‘편안하다’(comfortable), ‘좋다’(good) 등으로도 확대 사용됐다. 

 

자는 책으로 엮을 나무 가지를 칼로 ‘깎다’(shave)는 뜻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었으니, ‘칼 도’(刀=刂)가 의미요소로 쓰였고, ‘방패 간’(干)은 발음요소일 따름이다. ‘책을 엮다’(publish)는 뜻으로도 쓰인다. 

 

休刊은 ‘신문이나 잡지 등 정기 간행물의 발간(發刊)을 잠시 쉼[休]’을 이른다. 글쓰기 비법이 독서와 상관이 있을까? 당나라 시인이 제시한 답을 들어 보자.

 

 

 

“만 권의 책을 독파하였더니, 
 붓을 들면 신들린 듯 절로 써지네!”
 讀書破萬卷, 
 下筆如有神 - 杜甫.

 

● 글쓴이: 전광진, 성균관대 명예교수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