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0℃
  • 구름많음강릉 10.2℃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7.7℃
  • 구름많음대구 11.1℃
  • 구름조금울산 10.6℃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6.2℃
  • 구름조금제주 15.2℃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10.1℃
  • 구름많음경주시 8.6℃
  • 구름조금거제 9.9℃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대학뉴스] 재정지원 탈락 후폭풍으로 사퇴하는 총장들…대학 관계자 “사태 수습이 우선”

-일반재정지원 탈락…4년간 정부 지원 미혜택
-계원예대·군산대 총장 등 자리에서 물러나
-대학 관계자 "책임 추궁 아닌 대학 방향성 논의할 때"

URL복사

 

제3주기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결과가 발표된 지 한 달이 지났다. 탈락한 일부 대학의 총장들이 줄이어 사퇴하는 후폭풍이 이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책임 추궁보다 대학 재정의 안전화가 우선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8일 송수근 계원예술대학 총장은 본지와의 전화인터뷰에서 금일부터 총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송 총장은 "일반재정지원 대상에서 탈락하고 나서 이사회·학교 구성원들의 결정으로 사퇴가 처리됐다"면서 "대학의 대표로서 책임에는 통감하지만, 사퇴로 대학 안정화에 근본적인 해결이 될 수 있는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곽병선 군산대 총장 역시 지난달 탈락소식을 접하고 나서 결과에 책임을 지겠다며 사임을 표명했고 5일 사표가 수리됐다. 권 총장은 임기 5개월 정도를 앞두고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이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3일 일반재정지원 대상자를 선정하는 3주기 대학 기본역량진단 평가를 발표한 바 있다. 그로 인해 최종 결과에 탈락한 일반 4년제·전문대학 52곳은 4년간 대학혁신지원사업비 등 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없게 된 것. 학생 수가 크게 주는 상황에서 정부의 재정지원까지 못 받게 된 대학들은 재정난을 크게 겪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한편에서는 이러한 문제에 대해 여러 학교 구성원들은 사퇴 등의 책임 추궁보다 각 대학 운영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것이 급선무라는 의견도 나온다. 
 

호남권 전문대학의 한 관계자는 "평가에서 떨어진 것은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한 모두의 잘못"이라며 "평가결과를 온전히 총장의 책임으로 몰아가는 것은 잘못된 판단"이라고 말했다.
 

수도권 4년제 대학의 한 관계자는 "지금은 잘잘못을 따지기보다 앞으로의 후속 조치를 취해야 할 때"라며 "평가에서 부족한 부분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이를 보완할 방향성을 논의해 대학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전했다.

 

재정지원 탈락으로 사퇴를 표명했지만 이를 정정한 이도 있었다. 조명우 인하대 총장은 탈락에 대한 후속조치를 취한다는 이유로 지난 5일 총장직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조 총장은 "학교 운영에 문제가 있다고 밝혀진 이상 사태 수습에 앞장서는 것이 총장의 소임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학 기본역량진단 재선정 여부와 관계없이 내부적으로 평가결과를 분석해 학교 발전에 필요한 부분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