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5.9℃
  • 구름많음서울 11.9℃
  • 구름조금대전 10.7℃
  • 연무대구 10.7℃
  • 구름많음울산 13.9℃
  • 구름조금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6.6℃
  • 구름조금고창 13.1℃
  • 구름많음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10.3℃
  • 구름많음보은 11.4℃
  • 구름많음금산 12.7℃
  • 맑음강진군 15.1℃
  • 구름많음경주시 14.1℃
  • 구름조금거제 12.3℃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교육뉴스] SNS 유해 콘텐츠에 노출되는 청소년…“기업과 교육현장이 나설 때”

-여가부, 청소년 보호 정책 방향 포럼 개최

URL복사

 

"온라인상에서 성적 그루밍 등의 범죄 행위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피해가 아동 청소년에게 끼치는 것을 막으려면 기업과 교육현장이 나서야 합니다."
 

여성가족부와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은 27일 서울 중구 LW컨벤션센터에서 '청소년 보호 정책 방향 포럼'을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미디어 환경의 위험 속 청소년들을 위한 새로운 정책과 보호 지원을 위한 방향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이날 김아미 경인교대 미디어리터러시연구소 박사는 청소년 보호를 위해 우선 미디어 기업에서 콘텐츠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소년들의 잦은 SNS 사용으로 인해 유해 콘텐츠에 노출되고 사이버 범죄를 당할 위험이 많아졌다는 이유에서다.
 

김 박사에 따르면 최근 SNS에서 청소년을 대상으로 유해 콘텐츠를 만들어 성적 그루밍을 시도하는 등의 디지털 성범죄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대부분 미디어 플랫폼 기업들은 이에 대한 조치를 시행하지 않아 그 사례는 점점 늘고 있다.
 

그는 "청소년들이 사용하는 SNS에서는 폭력성·선정성으로부터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어린아이의 경우 이러한 행위가 위험하다는 인지능력이 부족해 쉽게 중독될 수 있어 발빠른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 디지털 거버넌스 구축을 주장했다. 김 박사는 "미디어 기업들이 발벗고 나서 사이버 범죄에 대한 정책적 대응방안을 매뉴얼로 만들어야 한다"며 "기업 내 전담팀을 만들어 실제 피해를 입은 학생의 목소리를 반영해 피해가 확산되지 않게 선제적인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 박혜숙 학부모정보감시단 대표는 '디지털 교육 환경 중요성'에 대해 입을 열었다. 각 지역의 교육 주체들이 모여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제반 시스템을 보완·구축해야한다는 입장이다.
 

박 대표는 "학교 교과과정에서 미디어 교육의 내실화가 필요하지만 대부분 학교는 이 같은 안전 교육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청소년들의 미디어 접근성이 용이해진 만큼 디지털 교육이 의무교육으로 적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뻔한 예방교육으로 제작해 학생들에게 전달해서 안 된다"며 "위험에 대해 스스로 인지하고 판단할 수 있도록 여러 미디어 플랫폼을 접할 수 있는 동아리 활동을 만들어 학생들의 체험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