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8.1℃
  • 맑음강화 -4.1℃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대학뉴스] 국내 대학 경쟁력 64개국 중 47위로 ‘하위권’

-전경련, IMD 세계경쟁력 보고서·QS 발표 등 분석
-“세계대학평가 종합순위 300위 이내 대학 9개에 불과”
-연구·평판·국제화 수준 모두 하위…“대학 경쟁력 강화해야”

URL복사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한국의 교육 경쟁력이 세계 주요 국가들보다 뒤처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대학 교육의 수준이 전반적으로 하위권에 머물러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일 ‘한국대학 경쟁력 국제비교’ 분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의 분석에 따르면, 스위스 국제경영대학원(IMD) 세계경쟁력보고서에서 한국의 국가 경쟁력 순위는 2018년 27위에서 올해 23위로 상승한 반면, 교육 경쟁력은 같은 기간 25위에서 30위로 하락했다. 대학교육 경쟁력은 64개국 중 47위로 하위권에 속했다. 

 

또한 전경련이 글로벌 대학평가기관인 영국 QS와 중국 상해교통대가 조사한 대학 종합순위를 분석한 결과, 한국의 대학 순위는 G5 국가(미국·일본·독일·영국·프랑스)에 중국까지 더한 7개 국가의 대학 가운데 하위권을 차지했다. 300위 내 포함 대학 수가 9개로 가장 적은 것.

 

우수 논문 생산 실적과 연구 영향력도 선진국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세계적으로 저명한 ‘네이처’와 ‘사이언스’에 논문 게재 실적이 높은 세계 300위 내 포함 대학 중 한국 대학은 5곳에 불과했다. 노벨상, 필즈상 수상 연구업적을 보유한 한국 대학도 300위 내에 든 곳은 하나도 없었다..

 

대학 구성원, 졸업생에 대한 평판 역시 저조했다. 교수와 졸업생에 대한 평판도가 높은 글로벌 300위 내 한국 대학 수는 각각 7개, 9개로 미국의 54개, 43개에 비해 크게 부족했다.

 

국제화 수준도 낮은 편이었다. 외국인 교수 비율이 높은 글로벌 300위 대학 중 한국 대학은 한 곳도 없었다. 외국인 학생 비율 기준으로는 300위 내에 단 한 곳만 포함됐다.

 

이와 관련, 전경련은 대학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대학의 연구역량 강화 ▲4차 산업혁명 관련 학문 육성 ▲대학 기부문화 활성화 등을 통한 대학재정 강화 등을 제시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글로벌 강국이 되기 위해 대학의 경쟁력 강화는 필수”라며 “글로벌 대학 경쟁력 확보를 위해선 새로운 패러다임에 대한 고민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