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8.1℃
  • 천둥번개서울 25.9℃
  • 흐림대전 28.5℃
  • 흐림대구 30.4℃
  • 구름조금울산 28.4℃
  • 흐림광주 28.0℃
  • 맑음부산 28.0℃
  • 흐림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30.9℃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6.9℃
  • 흐림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7.8℃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대입정보] 수능 과학탐구 선택과 시기별 준비전략은?

[이종환의 주간 교육통신 '입시큐']수능 과학탐구 선택과 시기별 준비전략은?

오는 금요일 2022학년도 수능 성적표가 공개된다. 첫 통합형 수능에 대한 수많은 예측이 쏟아져 나오는 가운데, 기다렸던 실체가 드러나는 셈이다. 다만 국어와 수학에서 선택과목별로 차지하는 점수 대, 등급 대 누적 통계는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여 정시를 지원하는 수험생 입장에서는 만족스럽지 않을 수 있다. 이번 호에는 본격적으로 수능 과학탐구를 준비해야 하는 예비 고3 수험생들을 위하여 과학탐구(이하 과탐)의 선택 시 고려해야 할 과목별 특징과 준비법을 정리했다.

과탐은 총 8과목으로, ‘과탐Ⅰ’4과목과 ‘과탐 Ⅱ’ 4과목으로 각각 나뉜다. 과탐 Ⅱ를 선택하는 수험생들은 대부분 서울대 정시나 수시 지역균형을 지망하는 경우다. 물론 KAIST 정시에서도 과탐 Ⅱ 1과목 이상이 필수이고, 일부 대학에서 과탐 Ⅱ 응시자에게 가산점을 부여하기도 하나, 서울대 진학을 희망하는 수험생이 과탐 Ⅱ선택자의 절대 다수라 할 수 있다. 2024학년 대입부터는 서울대학교도 과탐 Ⅰ+ Ⅰ 응시자의 지원을 허용하겠다고 예고했으나, 해당학년도 과탐 Ⅱ 선택자에게 가산점을 부여하므로 서울대 지원자 중 과탐 Ⅱ 선택자가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지 않는다.

표준점수 높은 과탐 과목 선택이 유리
과탐 선택, 위험 관리와 가성비 따져보아야

먼저 과탐 Ⅰ을 선택하려는 자연계 수험생에게 조언을 하면, 서울대의 경우 올해부터 백분위변환표준점수를 활용하지 않고, 단순 표준점수를 합산하므로 대체로 표준점수(이하 표점)가 높은 과목들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 예년대로라면 당분간은 생명과학Ⅰ과 지구과학 Ⅰ 조합이 표점이 높은 과탐 과목 중 대표적이다. 가장 많이 선택하는 과탐 조합 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지구과학Ⅰ은 2015개정 교육과정에서 시험범위가 가장 많이 바뀐 과목 중 하나이지만, 여전히 투입 시간 대비 가성비가 뛰어나다고 여기는 수험생이 많아 앞으로도 가장 높은 인기 과목의 지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2022학년도 과탐 Ⅰ의 선택은 지구과학>생명과학>화학>물리학 순이다. 인기 조합으로는 생명과학Ⅰ+지구과학 Ⅰ. 화학 Ⅰ+지구과학 Ⅰ. 물리학 Ⅰ+지구과학 Ⅰ. 화학 Ⅰ+생명과학 Ⅰ등이 주류를 이룬다.

올해 과탐 Ⅱ과목의 선택자 수가 많은 순으로는 생명과학Ⅱ>지구과학Ⅱ>화학 Ⅱ>물리학 Ⅱ다. 과탐 Ⅰ+Ⅱ 조합으로는 물리학 Ⅰ+지구과학Ⅱ, 화학 Ⅰ+지구과학 Ⅱ. 화학 Ⅰ+생명과학 Ⅱ 등의 선택자가 상당수다. 지구과학(이하 지학)Ⅱ나 생명과학(이하 생명)Ⅱ를 조합에 주로 넣는 이유는 물리학이나 화학 과목의 난이도 등 공부할 부담도 하나의 이유가 되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우수한 학생이 많이 몰려있어서, 약간이라도 난도가 떨어지면 만점이 1등급이 되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만점자가 늘어난 해의 경우, 한 두 개라도 실수하면 백분위 하락으로, 다른 과목에 비해 표점이 대폭 낮아지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결국 위험 관리 차원에서 수험생들은 생명이나 지학을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수능 과탐, 본격적인 공부는 2학년 2학기 시작

수능 과학탐구 과목의 적절한 공부시기가 따로 있는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2학년 2학기 중 과학탐구  한 과목을, 겨울방학 중 다른 한 과목을 개념정리와 문제풀이를 병행하여 1회독 하는 것이 수험전략 상 효율적이다. 막상 고3 신학기가 시작되면 과탐 과목을 정리할 시간적 여유가 별로 없고, 여름방학까지 공부할 시점을 미루는 경우가 빈번하기 때문이다. 올해 수능에서는 과탐이 어려워 표점이 상승할 것으로 보여, 미적분을 주로 선택한 자연계 수험생이 수학 영역에서 우위를 차지한 데 이어, 탐구 과목에서도 인문계 수험생에 비해 상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한다.

 

기사 이미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