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4℃
  • 구름많음강릉 -2.3℃
  • 구름많음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3.7℃
  • 구름많음대구 -1.1℃
  • 구름많음울산 0.0℃
  • 맑음광주 -1.5℃
  • 맑음부산 0.5℃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4.1℃
  • 흐림강화 -7.4℃
  • 흐림보은 -4.8℃
  • 구름조금금산 -3.5℃
  • 흐림강진군 -0.7℃
  • 구름많음경주시 -1.3℃
  • 구름많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교원뉴스] 앞으로 사범대 졸업해야 국영수 교사된다

-교육부, 초·중등 교원양성체제 발전방안 발표
-국영수 등 공통과목…사범대·사범계학과 통해 양성

URL복사

기사 이미지

10일 교육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초·중등 교원양성체제 발전방안'을 공개했다./교육부 제공

앞으로는 사범대를 나와야 국·영·수 등 공통과목을 가르칠 수 있게 된다. 교육부가 과잉 양성되는 저장 후 닫기중등교원 수를 줄이고 양성기관 기능을 특성화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10일 교육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초·중·등 교원양성체제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 5월부터 10월, 교육주체 등과 대국민 토론회(총 4회) 등을 열고 교원의 현장성 제고와 교육실습 강화 방안을 논의한 결과다.

 

우선 교육부는 2026년부터 중등교원 양성 규모를 축소하기로 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작년 교원자격증을 취득한 인원은 1만9336명이지만, 올해 중등 임용시험 모집인원은 4410명에 불과하다. 이에 양성규모를 적정화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이다. 교육부는 매년 일정 규모 교원양성이 필요한 공통과목 등은 사범대와 사범계학과(교육과)를 통해서만 양성하기로 했다. 다만 고교학점제, 산업구조 변화 등에 따라 수요가 확대되는 선택과목·전문교과 등은 교직과정과 교육대학원으로 기능을 한정하기로 했다.

 

반면 초등교원은 과잉 양성 문제는 크지 않으나 소규모 운영 등의 문제가 지적되고 있다. 이에 교육과정의 다양성과 선택권 확보를 위해 인근 종합대학과 연계·공동 교육과정을 운영해 인적 교류를 활성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날 교육부는 브리핑에서 교육실습 학기제 도입을 발표했다. 현행 4주간의 교육실습을 한 학기로 확대해 예비교원들이 교육과정의 편성·지도·평가 등 전체 학사 과정에 참여할 수 있게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각 교육대학에 실습 연계 강의를 늘려 결과에 따라 임용 연계에 가산점을 부여하겠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내년 하반기부터 시행할 계획”이라며 “단계적으로 운영 규모를 확대해 2028년 하반기에 전면 도입할 예정”이라고 했다.

 

아울러 1급 정교사 자격연수를 개편한다는 계획을 함께 내놨다. 대학의 양성과정에서 이수한 전공과 1급 정교사 직무연수를 연계해 융합전공을 이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중등교원의 경우 기존 부전공 제도를 다교과 전공으로 명칭을 변경해 전공교과 외 다른 교과 자격을 추가로 이수하는 방안이 마련된다. 

 

이상수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교원자격검정령, 고등교육법시행령에 관한 법령을 개정할 방침”이라며 “세부 과제 추진을 위한 법령 정비를 조속히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