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동두천 28.2℃
  • 흐림강릉 32.9℃
  • 흐림서울 30.2℃
  • 흐림대전 32.8℃
  • 구름많음대구 32.7℃
  • 구름많음울산 31.3℃
  • 광주 29.7℃
  • 구름많음부산 28.3℃
  • 흐림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34.2℃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31.5℃
  • 흐림금산 31.1℃
  • 흐림강진군 29.6℃
  • 구름많음경주시 32.5℃
  • 구름조금거제 28.1℃
기상청 제공

교육

서울 학교 맞춤형 교육 강화…입학준비금·스마트기기 지원

-서울시교육청, 2022년 새해 업무계획 발표
-중학교 신입생 1인 1 스마트기기…AI 기반 맞춤형 교육 추진

URL복사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올해부터 서울 학생들에 대한 지원이 확대된다. 서울 초등학교 신입생에게는 1인당 입학준비금 20만원을 지원하며, 중학교 1학년 신입생에게는 스마트 기기를 제공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5일 서초구 소재 공립 특수학교인 서울나래학교에서 신년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2년 서울교육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교육청은 공교육 질 확대를 위해 20명 이하인 초등학교 1학년 학급을 점차 늘려가기로 했다. 올해는 20명 이하 편성 초등학교 1학년 학급이 있는 학교를 전체의 56.6%까지 늘리고 내년에는 70.1%, 2024년에는 90%까지 끌어올린다는 목표다.

 

초등학교 신입생에게는 1인당 입학준비금으로 20만원씩을 지원한다.지난해에는 중학교와 고등학교 신입생에게 입학준비금을 각 30만 원씩 지원했다. 올해 입학준비금을 받는 초등학교 신입생은 약 6만 8800명이다. 예산은 140억 원 중 교육청, 서울시, 자치구가 각각 4:3:3의 비율로 부담한다. 

 

또 지난해까지 초·중·고교에 제공되던 무상급식을 올해부터 공·사립 유치원에도 확대 실시한다. 교육비 지원 대상도 더 확대해 지원금 한도를 인상한다. 무상교육을 제외하고 학교 학비의 경우 입학전형과 관계 없이 중위소득 60% 이하까지 지원한다. 지원금액은 연 38만7000원에서 연 73만1000원으로 189% 인상된다. 

 

이와 함께 모든 중학교 신입생과 교원에게 스마트기기를 지원한다. 교육청은 이를 핵심으로 한 ‘디벗’ 사업을 추진, 인공지능(AI)과 에듀테크 기반의 학생 맞춤형 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다.

 

기초학력 책임지도제도 올해 초등학교, 중학교에서 고등학교까지 확대한다. 교육청은 기초학력보장법 시행 첫 해를 맞아 법률에 따른 서울기초학력지원센터를 구축하고, 체계적 지원망을 갖출 방침이다.

 

기초학력 보강을 위한 프로그램도 강화한다. 단위학교 기초 학력 책임지도제와 함께 교실, 학교 안에서의 기초학력다중지원팀의 운영, 학교 밖 학습도움센터로 이어지는 기초학력 보장 3단계 학습안전망을 내실화한다는 계획이다.

 

조 교육감은 “2022년 서울교육은 코로나로 인한 학생들의 교육 결손을 맞춤형 지원을 통해 우선적으로 회복해 나갈 것”이라며 “백만 개의 꿈이 백만 개의 교실에서 백만 개의 미래로 실현되는 개별 맞춤형 교육으로 공교육의 질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