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5.9℃
  • 흐림서울 1.6℃
  • 흐림대전 5.2℃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7.5℃
  • 구름조금광주 7.1℃
  • 맑음부산 8.9℃
  • 흐림고창 5.9℃
  • 구름많음제주 9.4℃
  • 흐림강화 1.3℃
  • 흐림보은 4.0℃
  • 구름많음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교육뉴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추진 시 학교 구성원 동의받아야

-교육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추진계획 발표
-공사 차량 진입로 별도 배치 등 안전 관리도

URL복사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앞으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추진 시 의무적으로 학교 구성원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의 ‘2022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추진계획’을 12일 발표했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약 18조원을 들여 지은 지 40년이 넘은 학교 건물을 리모델링하거나 다시 짓는 사업이다. 올해는 518동(계획 물량)을 추가 선정, 국비 5194억원과 지방비 1조3000억원을 투입해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지난해 현장과의 소통이 미흡했다는 지적을 받아들여 이번 년도부터 사업 추진 과정에서 학교 구성원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는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대상 학교 선정, 공사 중 안전 관리와 학습권 보장 등 필요한 사항은 반드시 학교 구성원의 협의와 동의를 거치도록 했다.

실제 공사가 시작되는 첫해인 만큼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 쓴다. 등‧하굣길과 교육활동 동선을 고려해 공사 차량 진·출입로를 별도로 배치하고 공사 중 화재 등 재난 예방을 위해 법적 기준보다 강화된 관리, 감독을 시행한다.

교육부는 “공사 중 발생하는 비산먼지나 소음, 진동으로 인해 학습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공사 시간을 조정하고 차폐막으로 공사 현장을 분리하는 식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현장 맞춤형 지원을 적극 추진한다. 콜센터를 운영해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전환에 참여하는 교원과 사전기획가 등 전문가들의 역량 제고를 위해 각종 연수를 실시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우리 교육이 미래로 한 걸음 나아가는 데 디딤돌 역할을 할 뿐 아니라 미래학교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참여하는 학생과 학부모, 교사가 함께 성장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미래학교를 만들어 나가는 일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