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8℃
  • 구름조금강릉 29.5℃
  • 맑음서울 25.6℃
  • 맑음대전 27.4℃
  • 구름조금대구 28.8℃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3.2℃
  • 맑음고창 24.5℃
  • 맑음제주 23.7℃
  • 구름많음강화 19.1℃
  • 맑음보은 24.7℃
  • 맑음금산 24.8℃
  • 맑음강진군 27.7℃
  • 구름조금경주시 29.5℃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교과서 실린 문학 작품, 허락 없이 쓰면 저작권법 위반

대법 “국정교과서 동화·동시 등 공공저작물 아냐”
천재교육·소속 직원, 저작물 무단 게재 벌금형 확정

URL복사

초등학교 국어 교과서에 실린 동화나 동시 등을 원작자의 허락 없이 시판 참고서에 게재한 출판사가 벌금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2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교과서 및 참고서 출판사인 주식회사 천재교육과 부장급 직원 A씨에 대한 저작권법 위반 혐의 상고심에서 각각 벌금 800만원과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천재교육과 A씨는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지 않고 국어 교과서에 실린 동화나 동시를 시중 발행 참고서에 게재한 혐의를 받았다. 이들은 2011년 11월부터 2017년 8월까지 300여차례에 걸쳐 저작 재산권을 침해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 과정에서 출판사 측은 “각 저작물은 국정도서인 초등학교 국어 교과서에 실려 있고, 국정도서의 저작권은 교육부에 있으므로 공공저작물로서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며 저작권 침해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또 교과서 수록 저작물의 저작자들은 한국문예학술저작권협회 등에 저작권을 신탁해왔는데 출판사 측이 협회 등과 저작권 사용 사후 정산을 했다고도 강조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이를 모두 받아들이지 않았다. 국정도서에 수록된 저작물이라고 하더라도 저작권은 교육부가 아니라 원저작자에게 있다는 것이다.

 

문제가 된 저작물별로 두 차례 재판에 넘겨진 천재교육과 A씨는 1심에서 각각 벌금 700만원·100만원과 300만원·100만원을 선고받았다. 또 A씨는 따로 기소된 사건에서 벌금 100만원을 추가로 선고받았다.

 

2심 역시 출판사의 저작권 침해 혐의가 인정된다고 봤다. 사후 정산 역시 저작권 침해 사실이 드러나자 소급해 저작권 이용료를 지급했을 뿐 저작권자와 협의를 하지 않았고, 일부 저작권자는 협회에 소속되지 않았다는 점도 참작됐다.

 

2심 재판부는 해당 3개 사건을 모두 병합해 사건을 다시 심리한 끝에 천재교육에 벌금 800만원, A 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피고인들은 이같은 판결에 재차 불복했으나 대법원은 “원심 판단에 심리 미진 또는 저작권법 위반죄의 성립에 관한 법리 오해의 잘못이 없다”며 벌금형을 확정했다.

 

출처 :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