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목)

  • 흐림동두천 27.4℃
  • 흐림강릉 32.7℃
  • 서울 29.6℃
  • 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30.7℃
  • 광주 29.3℃
  • 구름많음부산 27.8℃
  • 흐림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34.3℃
  • 구름많음강화 25.6℃
  • 구름많음보은 30.9℃
  • 흐림금산 29.8℃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31.1℃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교육

정부, 장애학생의 고등교육 접근성 위해 특별전형 지침 마련

-교육부, '제3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개최
-장애인 고등교육지원센터 설치 근거 마련
-취업지원 위해 권역별 거점대학 7곳 → 8곳

URL복사

기사 이미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3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개최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장애학생의 학습지원 강화에 대해 입을 열었다.
 

정부가 장애학생의 학습지원 강화에 나선다. 고등교육 접근성을 강화하고, 권역별 거점대학을 확대해 진로와 취업 지원을 보장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3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회의는 장애학생의 차별 개선과 학습지원 등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교육부는 이날 장애인 고등교육 관련 현황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장애학생 고등교육 접근성 제고 ▲대학의 역량 강화 지원 ▲장애대학(원)생 지원사업 운영 내실화 ▲부처 간 협업 강화, 총 4개 분야 13개 과제를 수립했다.

 

우선 올해 내 장애인 특별전형 운영 지침을 새롭게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대입 평가에서 장애학생이 차별받지 않도록 선발인원을 확대한다. 대학진학 지원을 강화하고, 동등한 교육기회를 위해 대학생활 체험 프로그램 등 맞춤형 지원을 보장한다는 계획이다.

 

또 ‘장애인 고등교육지원센터’ 설치·운영 근거를 마련했는데 장애인 교육복지 지원 실태 등을 검사·평가한다는 목적이다. 이외에도 장애대학(원)생 지원 권역별 거점대학을 기존 7개교에서 올해 8개교로 확대해 진로와 취업의 기회 제고에 나선다.

 

교육부는 장애학생을 위한 지원사업이 대학의 행정적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게끔 조치한다는 내용도 함께 발표했다. 사업을 ‘대학 장애학생지원센터’로 통합·재구조화해 인력조정과 사업운영의 효율화를 약속했다. 그러면서 국립대학이 장애학생 교육기회를 확대할 수 있도록 교육적 지원을 확대하고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국립대 노후건물 시설 개선을 우선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고용노동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부처 간 협업을 약속했다. 장애대학(원)생의 취업지원 프로그램 운영과 정보통신보조기기 보급 등 다양한 공동사업을 발굴한다. 정부는 범부처 협의체를 활용해 추진사항을 지속적으로 점검·공유한다고 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우리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이 대학에 진학하는 상황에서, 장애학생을 위한 고등교육 기반을 확충하는 것은 필수”라며 “진정한 교육기회의 평등을 달성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디지털 기술을 통한 지역균형 발전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지역 간 교육격차를 완화하고자 초중고 학생의 온라인 학습·상담 멘토링 지역을 늘린다는 계획을 내놨다.

 

출처 :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