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7℃
  • 구름조금강릉 24.4℃
  • 구름많음서울 26.3℃
  • 박무대전 26.0℃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4.9℃
  • 구름많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3.7℃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조금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4.7℃
  • 흐림거제 25.2℃
기상청 제공

교육

너도나도 학원으로…작년 사교육비 ‘역대 최대’

-통계청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 발표
-사교육비 23조4000억원…전년 대비 21% ↑
-한 달 평균 36만7000원 사교육비로 지출

URL복사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사태로 학생의 학습 결손 우려가 커진 가운데, 지난해 초·중·고교생 사교육비가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교육부와 통계청은 ‘2021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를 11일 내놓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 약 3000개 초·중·고교생 7만4000여 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초·중·고교생 사교육비 총액은 약 23조4000억원으로 일년 전보다 21%나 늘어났다. 관련 조사를 시작한 2007년 이래 최고치다.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초등학생의 사교육비 총액은 10조5000억원, 중학생은 6조3000억원, 고등학생은 6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초등학생의 사교육비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직전년도에 비해 무려 38.3% 늘었다. 코로나19 사태로 감소했던 초등생의 예체능 사교육비가 이전 수준으로 회귀한 결과다.

교육부 관계자는 “2020년에는 코로나19 사태로 사교육 수요가 줄었다가 이듬해 백신 접종, 방역 관리 체계 내에서의 대면 활동 확대로 전체적인 사교육 참여와 지출이 반등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학생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는 지난해보다 21.5% 늘어난 36만7000원이었다. 이는 사교육을 받지 않은 학생까지 포함한 우리나라 초·중·고 전체 학생의 평균 금액. 실제 사교육을 받은 학생들로만 따지면 그 비용은 더욱 올라간다. 한 달에 평균 48만5000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급, 학년으로 따져봤을 때는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의 1인당 월평균 사교육비가 가장 많았다. 전체 학생으로 보면 44만5000원, 실제 사교육 참여 학생으로 계산하면 65만5000원이었다.

학생들이 사교육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일반교과 관련 사교육을 받는 이들의 50.5%는 학교 수업을 보충하려는 목적이었다. ‘선행학습’(23.8%), ‘진학 준비’(14.2%) 등도 사교육을 받는 주된 이유였다.

치솟는 사교육비에 교육부는 대응책도 함께 내놨다. 학습 결손 해소를 위해 정규 수업 내용을 보완하는 다양한 교과, 특기 적성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하겠다는 내용이다. 또 방학 중 현직 교사(강사)가 교과를 보충 지도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예비 교사인 교‧사대생 등을 통한 학습 보충도 집중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출처: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