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24.5℃
  • 구름조금서울 26.3℃
  • 박무대전 25.6℃
  • 흐림대구 25.4℃
  • 흐림울산 24.9℃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4.8℃
  • 흐림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조금보은 23.4℃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4.6℃
  • 구름조금거제 24.7℃
기상청 제공

뉴스

등교 전 코로나 선제검사 주 2회→1회 실시

-신속항원검사 운영 체제 18일부터 바뀌어
-확진자 감소, 학교 방역 피로도 등 영향

URL복사

기사 이미지

지난달 2일, 서울 강남구 도곡중학교 학생이 지급받은 코로나19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내보이고 있다./조선일보DB

등교 전 실시하던 코로나19 선제검사가 주 1회로 줄어든다.

교육부는 이러한 내용의 4월 셋째 주 이후 신속항원검사 운영 계획을 12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 중인 코로나19 선제검사 횟수가 4월 셋째 주인 18일부터 주 2회에서 주 1회로 변경된다. 교직원은 기존처럼 주 1회 검사를 받으면 된다.

학교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같은 반 학생 전체를 대상으로 이뤄지던 검사 방식도 달라진다. 같은 반 학생 중 유증상자와 고위험 기저질환자만 5일 내 2회 검사(선제검사 1회 포함)를 받으면 된다.

정부가 방역지침을 바꾼 이유는 학생 확진자 수가 감소 추세로 전환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3월 셋째 주 6만명이었던 하루평균 학생 확진자 수는 같은 달 넷째 주에는 5만3000명, 다섯째 주에는 4만1000명으로 줄어들었다.

학교와 가정의 방역 피로도가 누적됐다는 점도 방역체계 조정에 영향을 미쳤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를 감안했을 때 이달 말까지는 효과성이 입증된 신속항원검사 체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으나 학교와 가정의 방역 피로도를 고려해 검사체계를 일부 완화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다음 달 이후에는 정부의 방역, 의료체계 변경 사항을 고려해 추가적으로 학교 방역지침을 조정할 계획이다.

 

출처: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