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24.5℃
  • 구름조금서울 26.3℃
  • 박무대전 25.6℃
  • 흐림대구 25.4℃
  • 흐림울산 24.9℃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4.8℃
  • 흐림고창 25.8℃
  • 구름조금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조금보은 23.4℃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4.6℃
  • 구름조금거제 24.7℃
기상청 제공

교육

다음 달부터 모든 학교 ‘정상 등교’한다

-교육부, ‘학교 일상 회복 추진방안’ 발표
-5월부터 선제검사도 교육청 자율로 실시

URL복사

기사 이미지

/조선일보DB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면서 교육현장에서도 다음 달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이 이뤄질 전망이다. 모든 학교가 정상 등교를 하고 신속항원검사도구를 활용한 코로나19 선제검사 실시 여부는 교육청 자율로 결정하게 된다.

교육부는 이러한 내용의 ‘포스트 오미크론 학교 일상 회복 추진방안’을 2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교육부는 세 단계에 걸쳐 교육활동을 정상화한다. ▲준비단계(21~30일) ▲이행단계(5월 1~22일) ▲안착단계(23일~) 등이다.

준비단계에 교육청과 학교는 구성원 의견, 학교 특성 등을 고려해 5월 이후 학사 운영 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이 기간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선제검사는 현행대로 주 1회 이뤄진다.

이행단계인 5월 1일부터는 교문이 활짝 열린다. 전국의 학교는 정상 등교를 하고 원격수업은 방역이 아닌 교육의 효과성을 높이려는 목적으로 활용하게 된다. 방역 수칙을 준수하면서 교과, 비교과 교육활동도 전면 재개된다.

이행단계에 코로나19 선제검사를 계속 이어갈지는 교육청이 자율적으로 판단하게 된다. 다만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같은 반 학생 중 고위험 기저질환자나 유증상자에 대해서는 접촉자로 분류된 날로부터 24시간 이내 신속항원검사를 받도록 권장한다.

안착단계에서의 등교, 평가 기준 등은 방역당국, 교육청과 협의를 거쳐 5월 중 안내할 예정이다.

더불어 교육부는 최근 논란이 됐던 코로나19 확진 학생 내신시험 응시 가능 여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코로나19 확진자 격리 조치가 ‘의무’에서 ‘권고’로 확정될 경우 1학기 기말고사에 응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교육부는 대학에서도 비대면 수업을 대면 수업으로 전환해 실시할 것을 적극 권고했다. 또 학습·정서지원프로그램과 학생자치활동 등 다양한 비교과활동을 확대해 다각적인 교육회복을 도모하도록 할 계획이다.

출처 : 조선에듀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