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9.7℃
  • 박무서울 17.1℃
  • 맑음대전 14.5℃
  • 맑음대구 18.9℃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15.0℃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2.8℃
  • 맑음제주 16.4℃
  • 구름조금강화 15.7℃
  • 맑음보은 12.3℃
  • 맑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입시 뉴스

[에듀팡 교육뉴스] 늘어난 교권 침해…교사에 쇠파이프 던진 학생도

-교총, 2021 교권 침해 조사 자료 발표
-교권 침해 상담·처리 건수 437건 달해

URL복사

기사 이미지

코로나19 확산 첫해 줄었던 교권 침해 건수가 지난해 다시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0일 ‘2021년도 교권 보호 및 교직 상담 활동’ 자료를 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교총에 접수된 교권 침해 상담, 처리 건수는 총 437건으로 직전년도(402건)에 비해 35건 증가했다. 교권 침해 당사자별로 살펴보면 동료 교직원이 전체의 35.47%(155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학부모 33.87%(148건), 학생 13.04%(57건) 등의 순이었다.

교총은 “코로나19 확산 첫해인 2020년에는 전면 원격수업으로 교권 침해 건수가 2019년에 비해 100건 이상 감소했다”며 “하지만 지난해 코로나19 방역체계가 자리를 잡아가고 대면수업이 늘면서 교권 침해 상담 건수도 다시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동료 간 교권 침해가 늘어난 이유로는 코로나19에 대응한 방역, 학사운영 과정에서 마찰을 빚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병가를 낸 교사의 빈자리를 동료 교사가 급히 채우며 쌓인 스트레스가 상호 갈등으로 번지는 식이다.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학생 관리 주체를 두고 담임, 보건교사 등이 대립하는 경우도 있었다.

학생에 의한 피해 증가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교총은 학생에 의한 교권 침해 건수가 2020년 24건에서 2021년 57건으로 늘었다고 했다. 이 중에는 교사를 향해 쇠파이프를 던진 학생이 있는가 하면 복도를 지나가던 여교사의 신체 일부를 촬영해 친구들과 메신저로 공유한 학생도 있었다.

교총은 이 같은 침해를 막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감염병 상황을 고려한 명확한 대응 매뉴얼, 업무 분장 지침 등을 마련해 교직원 간 갈등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또 수업 방해 학생에 대한 즉각적인 지도 방안 확충 등 교사의 실질적 생활지도권 회복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운영 교총 회장 직무 대행은 “교권 보호의 목적은 교사가 자긍심을 갖고 학생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있다”며 “정부와 국회는 교육 활동 보호를 위한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출처 : 조선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