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5.4℃
  • 구름많음대전 -4.1℃
  • 흐림대구 -1.0℃
  • 흐림울산 0.5℃
  • 흐림광주 -1.0℃
  • 흐림부산 1.4℃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4.4℃
  • 맑음강화 -6.8℃
  • 구름많음보은 -4.3℃
  • 맑음금산 -4.2℃
  • 흐림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0.3℃
  • 흐림거제 2.8℃
기상청 제공

뉴스

뜨거운 감자 ‘희망두배 청년통장’…몰리는 관심에 경쟁률 상승 전망

▶이미지=TDI (티디아이)

 

서울시가 추진하는 ‘희망두배 청년통장’이 형평성 논란으로 뜨거운 감자가 된 가운데 경쟁률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빅데이터 전문 기업 TDI(티디아이, 대표 이승주)가 분석 플랫폼 데이터드래곤을 통해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최근 7일간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총 11만 4,303건 검색됐다.

 

신청 시작일인 6월 2일, 신규 모집 인원 7,000명의 5배가 넘는 3만 5,634건의 검색량이 집계될 만큼 뜨거운 관심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후 검색량은 ▲6월 3일 2만 261건 ▲6월 4일 6,984건 ▲6월 5일 1만 1,444건 ▲6월 6일 6,802건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화제를 모은 이유는 파격적인 제도라는 데 이견이 없다. 매월 10~15만 원을 2년 혹은 3년간 저축하면 서울시의 지원금을 더해 약 2배의 금액으로 돌려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최대 540만 원까지 저축할 경우 1,080만 원 이상으로 불려지는 셈이다.

 

서울시는 7년간 해당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앞서 확대한 모집 인원 7,000명을 올해도 유지했다. 또 중위소득 80% 이하였던 부양의무자 소득 기준을 연 1억 원 미만, 재산 9억 원 미만으로 완화했다.

 

일각에서는 신청 자격이 서울 거주자에 제한되면서 지역 간 불균형을 초래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나이 조건 또한 만 18세~34세로 이외 연령층은 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점에서 역차별이라는 지적이 있다.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서도 올해 더욱 많은 청년들이 몰릴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다. 코로나19로 인해 고용 시장이 이전보다 더욱 침체됐기 때문이다. 지난해에는 7,000명 모집에 1만 7,034명이 신청해 2.43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한편, 2022년 희망두배 청년통장 가입 신청은 이번 달 24일까지 가능하며, 최종 선정은 오는 10월 진행될 예정이다.

 

자료출처 및 작성자: TDI News 심은아 기자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