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맑음동두천 22.7℃
  • 구름조금강릉 25.4℃
  • 구름많음서울 25.5℃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5.4℃
  • 흐림울산 25.7℃
  • 구름많음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5.8℃
  • 구름조금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조금강화 22.4℃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4.6℃
  • 흐림거제 27.2℃
기상청 제공

교육

급식에서 잇따라 발견된 개구리 사체…정부, 업체 전수조사 착수

-서울 소재 고교 급식에서 두 차례 개구리 사체 발견
-정부 "업체리스트 받은 후 방학 전까지 조사 끝낼 것"

 

/조선일보DB
 

최근 서울 소재 고등학교 두 곳의 급식에서 개구리 사체가 발견되자 교육부는 해당 급식을 납품하는 업체들에 대해 전수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여름방학 전까지 사건이 발생한 원인을 찾아 해결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는 20일 고교 급식 논란에 대해 “학교에 열무김치를 납품한 업체를 전수조사할 계획”이라며 “오는 21일까지 각 학교가 납품받은 업체명을 전달받은 후 순차적으로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30일 서울 강서구의 A고등학교에서 급식으로 나온 열무김치 속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 당시 학교 측은 학생들에게 가정통신문을 돌린 후 “납품받은 식자재를 전량 폐기하고, 업체에 대한 엄중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서울시교육청도 해당 업체를 조사하는 등의 대처에 나섰다.

 

하지만 지난 15일 서울 중구의 B고등학교 급식에서 또 개구리 사체가 나오면서 학생과 학부모 사이에서 “급식관리를 방치한 것”이라는 볼멘소리가 나왔다. 두 학교의 납품 업체는 달랐지만, 모두 열무김치에서 개구리 사체가 나온 것.

 

교육부는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인증을 받은 열무김치 업체를 400곳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급식으로 납품하고 있는 업체에 한정하면, 그 수는 이보다 더 적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교육부는 조사 대상 업체를 시·도별로 분류한 후 교육청, 식품의약품안전청,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납품공장을 방문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미 식약청이나 지자체에게 공정 과정을 꼼꼼히 확인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며 “방학까지 얼마 안 남은 시점인 만큼 그전까지 최대한 빨리 조사를 끝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조선에듀 lyk123@chosun.com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